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심의도 못 올린 동탄2산단… 올해도 그냥 넘기나

환경단체 등 반발 2년째 표류… 화성시 "관계자 협의 안 끝나"
경기도 심의위에 안건상정 안 해

백창현 bch@joongboo.com 2017년 11월 16일 목요일
주민들간 찬반여론이 팽팽하게 맞서며 사업 추진에 논란을 빚고 있는 화성시 동탄2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중부일보 2017년 8월 4일 23면 보도 등)에 대한 추진 결정이 사실상 해를 넘길 전망이다.

15일 경기도와 화성시에 따르면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위원회’에서 화성시 동탄2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안건 심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화성시가 산단 추진 관계자와 협의가 끝나지 않았고, 검토해야 할 상황이 많다는 이유에서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 다음달 예정돼 있는 도 지방산단 심의위에서도 해당 안건은 다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해당 심의를 받기 위해서는 관할 지자체가 심의 한달 전 도에 안건 신청에 나서야 하지만, 화성시는 현재까지 해당 신청에 나서지 않은 상태다.

시 관계자는 “이날 진행된 심의에는 화성 동탄 산단에 대한 심의는 없다”며 “다음달에 이뤄질 심의도 신청기간이 지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4월부터 해당 심의를 통과하지 못한 해당 조성사업은 내년이 되서야 추진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2년째 표류 중인 셈이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개발업자와 환경단체, 시민들간 반응은 엇갈렸다.

동탄2일반산업단지 민간개발사업 관계자는 “12월 심의에 신청이 되지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추가 심의에 들어갈 가능성도 있다”며 “환경단체 및 시민들과 대화를 시도해보고 있지만 접촉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기에 피해가 확산돼 소송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대해 화성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일단 산업단지 추진을 늦춰 놓은것으로 1차 목적은 달성했다고 본다”며 “앞으로 산업단지가 추진되지 말아야할 법적 근거와 추진근거의 독소조항들에 대해 간담회등을 진행해 완전 무산까지 끌고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탄2 일반산업단지는 동탄제이산업개발㈜가 2014년 8월부터 동탄2신도시 남단 주택단지의 인근지역인 동탄면 장지리 산68-1일대 25만5천㎡ 부지에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의료기기 등 50여개첨단업종을 유치하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을 놓고 동탄2신도시 주민들과 화성환경운동연합은 산단이 들어설 예정지에 황조롱이와 금개구리, 삵 등 9종의 법정보호종이 서식하고 있어, 녹지보존을 위해서라도 산업단지가 들어서면 안된다고 반대하고 있다.

백창현기자
▲ 사진=중부일보DB(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