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머슬퀸' 이연화 "대회 당시 비키니 처음 입어 봤다"

홍지예 hjy@joongboo.com 2017년 11월 29일 수요일

▲ <사진=bnt>
'머슬퀸' 이연화 "대회 당시 비키니 처음 입어 봤다"

‘2017 맥스큐 머슬마니아 아시아 챔피언십 여자 패션모델 부문’에서 그랑프리를 차지해 화제를 모았던 이연화의 화보가 공개됐다.

bnt는 29일 이연화와 함께한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피스비사라, 애뜰루나, 섀도우무브 등으로 구성된 4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그녀는 역시 ‘머슬퀸’답게 완벽한 프로포션으로 아름다운 근육과 우아한 곡선을 드러내며 눈길을 자아냈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벨벳 소재의 상의와 미니스커트를 매치해 여성스러운 면모를 과시하는가 하면 이어진 콘셉트에서는 굴곡진 몸매를 드러내며 건강미를 뽐내기도 했다. 플라워 패턴이 가미된 원피스를 착용해 시선을 사로잡았던 세 번째 콘셉트에서는 매혹적이면서도 페미닌한 무드를 연출해내며 매력적인 외모까지 돋보이게 헸다.

겨울 분위기와 잘 어우러진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비니와 후드티셔츠를 활용하며 그녀만의 특별한 화보를 만들어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녀는 얼마 전 화제를 모았던 특전사 체험에 대한 소감부터 전했다. “원래 스릴 있는 스포츠를 좋아하는데 포털사이트 순위에 등재되어 있더라. 깜짝 놀랐다. 그래서 다음에는 UDT/SEAL(해군 특수전전단)과 CCT(공정통제사) 특집으로 또 하기로 했다”며 강력한 참여 의지를 밝혔다.

‘2017 맥스큐 머슬마니아 아시아 챔피언십 여자 패션모델 부문’에서 그랑프리를 차지하며 화제를 모았던 이연화. 아름다운 근육을 얻기까지 수많은 고통과 아픔이 있었다고 한다.

그는 “일 욕심이 많았다. 어린 나이에 대기업에서 러브콜을 받다보니 당시 실무자들과 나이 차이가 많이 났었다. 이런 분들과 프로젝트를 하다 보니깐 2시간 씩 자면서 일에 집중했다. 결국 몸에 이상이 왔고 1년 동안 치료하면서 6개월 정도는 집 밖을 나가지 않았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그는 “솔직히 정말 아팠을 때 6개월까지는 인생을 포기할 생각도 했었다. 나에겐 너무 힘든 시간이었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완벽한 몸매를 지니고 있는 그녀에게 가슴 성형에 대해 묻자 “의학의 힘은 빌리지 않았다. 전부 가슴 패드의 힘이다. 항상 5cm정도의 가슴 패드를 가지고 다닌다(웃음). 원래 가슴이 빈약한 편이다. 대회 때도 안에 어마어마하게 넣었다”며 솔직한 답변을 들어볼 수 있었다.

이어 댓글에 대한 심정도 함께 전했다. 그는 “악플을 보면 목소리가 남자 같다는 말도 많더라. 원래 하이톤이었는데 몸이 아픈 후부터 톤이 내려간 것이다. 원래 애교가 엄청 많아서 목소리 좋다는 사람이 있는 반면 트랜스젠더 같다는 사람도 있다(웃음). 그래서 지금은 발성, 발음 음성 치료를 계속 받고 있는 중이다”며 현재 치료 현황을 전하기도 했다.

아시아에서 주목받고 있는 그녀는 중국에서도 핫한 셀럽으로 꼽힌다. 그는 “중국이 가장 좋다(웃음). 솔직히 내 콤플렉스가 체격이 크고 긴 얼굴형인데 중국에서는 인기더라”며 중국에 대한 관심을 보이기도.

만약 중국 재벌이 고백한다면 어떨 것 같으냐는 농이 섞인 기자의 대한 질문에는 “내가 중국 재벌보다 돈을 더 벌 것이다”라며 당당한 그녀의 포부를 엿볼 수 있었다.

매력적인 외모로 뭇 남심을 녹이고 있는 그녀에게 자신의 첫 이미지에 대한 생각을 묻자 “사람들은 생각보다 어려보인다고 그러더라. 하지만 첫 이미지는 차가워 보인다는 말도 많이 듣는다. 그래서 언니들이 선입견 때문에 나를 싫어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연애 스타일에 대해서는 “내가 애교는 많은데 남자 친구에게 신경을 잘 안 쓴다. 남자가 나를 맞춰주면 된다. 나는 구속하는 것도 싫고 문자나 전화를 많이 하는 것도 싫어해서 이런 것들만 잘 맞춰주면 된다”라며 이상형으로는 우아한 사람, 존경할 수 있는 사람을 꼽았다. 홍지예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