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국종 교수 스승, 북한군 수술 참관해 "기생충 많이 빼라" 조언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외상센터장 라울 코임브라 교수…학회참석차 방문

2017년 12월 05일 화요일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경기남부권역 중증외상센터장)가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하다가 총상을 입은 북한 병사를 수술할 당시 외상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이자 이 센터장의 스승인 라울 코임브라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학 샌디에이고캠퍼스 의과대학 교수가 수술에 참관했던 것으로 5일 확인됐다.

 코임브라 교수는 이 교수가 2003년 캘리포니아주립대학 샌디에이고캠퍼스 의과대학 외상센터에서 연수를 받았을 당시 센터장이었던 인물로, 현재까지도 센터장을 맡고 있다.

 코임브라 교수는 지난달 13일 아주대병원이 2010년부터 주최하고 있는 '아주국제외상학술대회'에 참석,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의 환자 이송 및 치료 시스템을 둘러보는 과정에서 우연히 귀순병사 오모(24) 씨의 수술실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 지난달 판문점 공동경비구역(KSA)으로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귀순 직후 응급 수술을 받는 장면을 CNN이 보도했다. [CNN 캡처=연합뉴스]
 오씨는 이날 오후 3시 30분께 귀순하다가 북한군의 총격으로 팔꿈치와 어깨, 복부 등에 다섯 군데 총상을 입고 아주대병원으로 옮겨져 다섯 시간에 걸쳐 1차 수술을 받았다.

 당시 귀순병사의 복부에서는 터진 장을 뚫고 옥수수 등 음식물 분변과 함께 기생충 수십 마리가 나왔다. 가장 큰 것의 크기는 27㎝에 달했다.

 코임브라 교수는 수술을 지켜보면서 이 센터장에게 "기생충을 최대한 많이 빼내라"라고 조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코임브라 교수는 이 센터장이 수술을 집도한 환자가 귀순하다 다친 북한군인지는 알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는 지난달 15일 북한 군인 수술 경과에 대한 언론 브리핑을 진행하면서 "20년 넘게 외과 수술을 해 왔지만 이런 기생충은 볼 수 없었다. 최대한 제거하는 데까지 제거했다"라고 수술 당시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아주대병원 의료진은 지난달 24일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겨진 북한군에 대한 상태를 더 지켜본 뒤 당국과 협의해 군 병원으로 옮길 예정이다. 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