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차 노래방·술잔 돌리기 "안돼"…공직사회 송년회 몸조심

문재인 정부 직장 내 성추행 엄단 방침에 상급자들 '꽁꽁'

2017년 12월 05일 화요일

"저희 부서는 송년회 때 저녁 식사만 하고 2차 노래방은 가지 않기로 했습니다."

"부서 회식 때 술잔 돌리기를 하면 여직원에게서 괜한 오해를 받을 수 있어 아예 술잔 돌리기 금지 지시가 내려왔습니다."

공직사회가 연말 송년회를 앞두고 몸조심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직장 내 성추행(성희롱) 문제가 이슈로 떠오르면서 자칫 송년회 2차 술자리로 인해 패가망신할 수도 있다는 분위기가 공직사회에 퍼지고 있다.

문 대통령이 지난 21일 국무회의에서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을 막론하고 직장 내성희롱과 성폭력이 끊이지 않아서 국민의 우려가 매우 크다"며 "특히 공공기관들부터 기관장들의 인식전환과 더욱 엄정한 조치들이 필요하다"며 기관장이나 부서장의 책임론까지 거론하면서 '송년회 간소화'가 자리를 잡는 분위기다.

따라서 광주시청과 광주정부종합청사 주변 등 관가에는 2차는 기본이었고 흥청망청 3, 4차까지 이어졌던 과거 송년회 분위기는 찾아볼 수 없게 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정부종합청사에 입주한 정부기관의 간부급 공무원은 5일 "직장 내 여직원 성추행 문제에 대한 정부의 엄단 조치가 예상되면서 상급 기관에서 송년회 때 2차 노래방을 가지 말도록 지시가 내려왔다"며 "간단한 저녁 식사로 송년회를 대신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일부 정부기관은 감사관이 직원들에게 송년회 때 술잔 돌리기 금지 지시까지 내린 상태다.

부서장이 부서원 단합을 위해 폭탄주를 돌리는 과정에서 술을 못하는 여직원들에 대한 '권주'(勸酒)가 자칫 갑질로 비칠 수 있고 여직원들에게 술을 따르도록 강요할 수 있는 분위기가 형성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모 공무원은 "모 정부기관에서 최근 여직원이 술잔 돌리기가 성추행에 해당한다는 글을 올리면서 술잔 돌리기를 조심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광주시청 간부급 공무원은 "신입 공무원 중 여직원 비율이 높아지면서 회식하기가 조심스럽다"며 "특히 술을 마시면 실수로 이어지고 2차 노래방에서의 블루스 등 '간단한 스킨십'이 나중에 성추행으로 비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광주 모 구청 간부급 공무원은 "대통령이 직장 내 성추행이 발생하면 기관장, 부서장의 책임을 묻겠다고 밝혀 국·과장들이 몸조심한다"며 "송년회가 단합의 의미도 있는데 너무 간소하게 치러지게 돼 아쉬운 면도 있다"고 말했다. 연합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