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709캐럿 '평화의 다이아' 70억 낙찰…수익 절반 지역사회로

다이아몬드 발견된 시에라리온 마을 인프라 개선사업에 투자

2017년 12월 05일 화요일

 
▲ 4일(현지시간) 경매를 앞두고 있는 709캐럿 '평화 다이아몬드'가 미국 뉴욕에 전시되어 있다. AFP연합
시에라리온의 한 목사가 발굴해 정부에 기증한 709캐럿짜리 다이아몬드가 뉴욕 경매에서 650만 달러(약 70억 원)에 낙찰됐다고 5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다.

 그라프 다이아몬드의 회장 로런스 그라프가 이 다이아몬드의 새 주인이 됐다.

 전 세계에서 14번째로 큰 이 다이아몬드는 '평화의 다이아몬드'로 불린다.

 별명에 걸맞게 판매 수익금의 절반은 다이아몬드가 발견된 작은 마을의 인프라를 개선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 709캐럿 평화의 다이아몬드. 사진=EPA/연합
 시에라이온 정부는 수익금을 코랴두 마을 수도·전기 공급, 도로 정비, 보건·의료 지원, 학교·건물 수리 등에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이 다이아몬드는 지난 3월 이 마을의 목사 에마누엘 모모가 발견해 정부에 기증한 것이다.

 그는 "마을에는 모든 것이 부족하다"면서 "중간상인에게 다이아몬드를 파는 것으로는 지역사회를 개선할 수 없다"고 기증 사유를 밝혔다.

 앞서 이 다이아몬드는 수도 프리타운 경매에서 780만 달러(약 84억 원)에 낙찰된 바 있으나 시에라리온 정부가 가격이 낮다는 이유로 판매를 거절했다.

 전 세계 다이아몬드 생산량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시에라리온은 다이아몬드 밀수에 외국 투자자가 개입하면서 격렬한 내전이 벌어져 한때 '블러드 다이아몬드'(피묻은 다이아몬드)라는 오명을 쓴 적이 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