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의 향기] 민초들의 삶

노재연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민초들의 삶

후미진 모롱이에 소박한 풀꽃 무리
음습한 응달에서 알몸으로 서있어도
추호도
부끄럼 없이
샛별처럼 눈부시다

때로는 흙바람의 이불을 덮어쓰고
해종일 죽은 듯이 온 몸을 눕히지만
맑은 날
하얀 뿌리는
허리를 곧춘다

너덜겅 가녘에 이름 없는 풀꽃 무리
세파에 시달리고 비바람에 흔들려도
한세월
제 숙명으로
삭이면서 살아간다





노재연
수성고등학교 교장을 역임, 한국시조시인협회 이사, 수원문학에서 활동 중. 시조집 ‘달빛 세레나데’ 등.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