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삼·모현IC 조속 추진하라"… 용인시민들 기재부 항의방문

용인시민들, 기재부 항의 방문 원삼·모현IC 원안대로 건설 요구

김준석 joon@joongboo.com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200여 명의 용인시민들은 6일 세종정부청사를 방문해 기획재정부에 서울-세종고속도로 원삼IC와 모현IC 건설을 원안대로 조속히 시행할 것을 요구했다.

기획재정부가 이미 실시설계까지 마치고 이달 착공 예정이었던 원삼IC와 모현IC 등 용인시 구간 시설 전반에 대해 적정성 재검토를 요구하며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재검토 작업을 맡긴데 따른 것이다.

이날 모현IC 조속추진위원회 이진상 회장은 “정부가 10년 전부터 타당성 조사를 해서 좋다고 해놓고 그 동안 물가가 올라 토지보상비와 공사비가 늘어난 것을 마치 모현IC와 원삼IC 때문에 비용이 더 드는 것처럼 전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전체 사업비와 비교할 때 큰 비용이 들지 않는 모현IC와 원삼IC를 재검토하겠다는 것은 정권이 바뀌었다고 정책을 바꾸려는 의도로밖에 생각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당초 민자로 건설하려던 서울-경부고속도로를 한국도로공사의 수익성 악화가 우려된다며 지난 7월 도로공사가 시행하는 재정사업으로 변경한 바 있다.

이후 기획재정부는 도로공사가 요구한 3조7천86억 원의 총사업비를 3조1천631억원으로 삭감하면서 원삼IC와 모현IC 등의 적정성 재검토를 요구했다.

그러나 도로공사가 계획한 사업비 가운데 원삼IC는 343억원, 모현IC는 614억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인시민들이 전 구간이 아닌 이곳 사업만 재검토한다는 것은 다분히 정치적 의도가 깔려 있다고 해석하는 이유이다.

원삼IC 추진위원회 오우근 회장은 “정부가 작년에 원삼IC와 모현IC를 건설한다고 확정·발표한 내용이 모든 언론에 보도까지 돼 마을 주민들이 돈을 모아 플래카드를 걸고 잔치까지 했다”며 “이미 측량까지 마치고 토지소유주들에게(편입 면적 등 관련) 통보까지 한 사안을 이제 와서 뒤집을 정도로 일관성이 없다면 어떻게 국민이 정부를 믿고 따를 수 있겠냐”고 말했다.

김준석기자/joon@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