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썰전' 유시민 "비트코인, 사회적 생산 기능 없는 화폐…바다이야기 같은 도박판 됐다"

홍지예 hjy@joongboo.com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 <사진=JTBC>
'썰전' 유시민 "비트코인, 사회적 생산 기능 없는 화폐…바다이야기 같은 도박판 됐다"

'썰전'에서 비트코인에 대해 이야기한다.

7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썰전'에서는 비트코인 가격 상승으로 인한 가상화폐 열풍과 가상화폐의 명과 암에 대해 토론한다.

최근 녹화에서 김구라는 "위키리크스의 설립자가 5만퍼센트의 수익을 봤다는 소식을 들으니, (사람들이) '나도 해야 되는 건가?'라는 생각을 하는 것 같다. 간단한 개념을 설명해 달라"라고 운을 뗐다.

이에 유시민은 "새로운 것을 반기는 건 진취적인 태도지만 경제학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진짜 손대지 말라고 권하고 싶다. 비트코인은 사회적 생산적 기능이 하나도 없는 화폐다. 사람들이 빠져드는 바다이야기 같은 도박판이 됐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박형준은 "최근 마이크 헌이라는 초기 개발자가 비트코인은 실패했다고 밝혔다. 거기에 보면 '무정부주의적이어야 할 비트코인이 한 줌도 안 되는 세력에 의해 장악됐다'고 쓰여 있다. 원래 취지하고 결과가 달라진 거다. 귤이 탱자가 됐다"고 평가했다. 오늘(7일) 오후 10시 50분 방송. 홍지예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