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와이번스, 정의윤과 4년 총액 29억원에 FA 계약

송길호 sgh@joongboo.com 2017년 12월 08일 금요일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우타 거포 정의윤(31)과 총액 29억원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마무리했다.

SK는 정의윤과 4년간 계약금 5억원, 연봉 3억원씩 총 12억원, 옵션 12억원 등 총액 29억원에 계약을 마쳤다고 7일 발표했다.

정의윤은 2005년 LG 트윈스에 입단해 2015년 7월 3대 3 트레이드로 SK에 새 둥지를 틀었다.

이적 후 지난 3년간 315경기에 출전해 타율 0.319, 홈런 56개, 189타점을 올렸다.

특히 지난해엔 전 경기(144경기)에 출전해 타율 0.311, 홈런 27개, 100타점을 올리며 팀의 4번 타자로 맹활약했다.

올해에는 112경기에서 타율 0.321, 홈런 15개, 45타점을 수확했다.

정의윤은 구단을 통해 “계약을 마쳐 홀가분한 마음”이라면서 “구단이 내게 기대하는 부분이 어떤 것인지 잘 알고 있는 만큼 내년 시즌 더 노력해서 그 기대에 보답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아울러 “성원해주신 많은 팬분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올해 FA를 선언한 18명 가운데 6명이 계약을 완료했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국내로 돌아온 유턴파 황재균(kt wiz·4년 88억원)을 합하면 7명이다.

송길호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