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양주시, 2천635억 '양주테크노밸리 조성' 본격화

양주시·경기도·경기도시공사 조성 협약
1구역 17만㎡ 내년 하반기 착공·2구역 38만㎡ 2025년 3월 준공

조윤성 jys@joongboo.com 2017년 12월 10일 일요일
지난달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조성지로 선정된 ‘양주테크노밸리’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10일 경기도와 양주시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도, 양주시, 경기도시공사가 양주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도는 사업계획을 총괄하고 실무협의체를 운영하며 기업 유치 등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행정적 지원을 하게 된다.

양주시는 인허가 등을 신속히 처리하고 저렴한 가격에 용지를 공급하며, 경기도시공사는 부지조성 등 적기에 용지를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양주시 테크노밸리는 양주시 남방동, 마전동 일원 55만5천232㎡ 규모 부지에 2천63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현재는 개발제한구역인 자연녹지지역으로 일부지역은 해제된 상태다.

섬유·패션, 전기·전자 분야 산업단지가 조성되며 도시개발사업과 산업단지개발사업을 혼용한 복합 개발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미 개발제한구역해제절차가 완료된 1구역 17만5천㎡(위치도 왼쪽)는 산업단지인허가절차간소화법을 적용해 2018년 하반기 착공이 가능하다.

나머지 38만㎡(위치도 오른쪽)는 2구역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기본계획과 사업화방안 용역을 시작으로 2019년 산업단지계획 신청과 개발제한구역 해제 신청, 국토부 수도권정비위원회 산업단지 물량 심의 2020년 토지보상, 2021년 착공, 2025년 3월 공사 준공 등의 절차를 밟게 된다.

양주시는 테크노밸리 조성시 2만3천7명의 일자리와 1조8천759억원의 직접적 경제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달 13일 북부 2차 테크노밸리 조성 예정지로 양주시 남방·마전동과 구리시 사노동·남양주시 퇴계원리 일원을 선정했다.

당시 후보지를 심사한 심사위원단은 ‘두 지역의 업종이 다르고 지자체의 준비와 주민의 열망이 뜨겁고 강한 만큼 양 지역 모두를 테크노밸리 부지로 선정해야 한다’고 건의,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3개시장이 동의하면서 최종 결정됐다.

조윤성기자
▲ 양주테크노밸리 조감도. 사진=양주시청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