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타히티 미소, '탈퇴' 지수 언급 "네가 공황장애? 가식적인 거짓말 끔찍해"

홍지예 hjy@joongboo.com 2017년 12월 16일 토요일

▲ <사진=미소 인스타그램 캡처>
타히티 미소, '탈퇴' 지수 언급 "네가 공황장애? 가식적인 거짓말 끔찍해"

걸그룹 타히티 미소가 멤버 지수의 탈퇴와 관련해 폭로글을 남겼다.

미소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본 콘서트 일정 전 아무 예고 없이 연락이 두절된 너. 우린 출국 당일까지 밤을 새가며 네 명 동선으로 다시 맞춰 연습을 했다. 제대로 된 상황 설명 없이 단체 대화방마저 나가버린 너. 바보 같은 네가 아파서 입원했으니 힘들어도 조금만 더 고생하고 기다리자고 했다"며 "근데 자꾸 널 봤다는 이상한 얘기들이 자꾸 들렸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타히티가 그만두고 싶고 이 회사가 나가고 싶었던 거라면 정정당당하게 위약금 내고 나갔어야지.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고통스러워하는 멤버를 가장 가까이에서 보고 지냈으면서 네가 감히 공황장애라는 단어를 이용해? 끔찍했다고? 너의 그 가식적인 거짓말이 더 끔찍해"라는 글로 충격을 안겼다.

또 그는 "그저 의리 하나 때문에 남아 있는 우리 타히티 멤버들, 회사 식구들, 처음부터 다 계획된 일이란 걸 꿈에도 상상 못하고"라며 "우린 막연히 지수가 다시 타히티로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던 바보 같은 사람들일 뿐이다"고 심경을 전했다.

앞서 지난 8일 타히티 멤버 지수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팀 탈퇴 소식을 전했다. 지수는 지난 3월 소속사를 통해 우울증 및 공황장애 등의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 예정된 일본 공연에 불참하게 됐단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한편 5인조 그룹 타히티는 2012년 싱글 '투나잇(Tonight)'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지수 이외에도 민재, 미소, 아리, 제리가 소속돼 있다. 홍지예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