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승기하수처리장 사업비·착공시점 불투명

2020년 착공 청사진 밝혔지만… 3천억 사업비 조달방안 무계획
착공도 절차 진행까지 3년 걸려… 인천시 "세부계획 후 예산대책 수립"

허좋은 hgood@joongboo.com 2018년 01월 10일 수요일

인천시가 재정 사업으로 추진하는 승기하수처리장의 재건설 비용 조달 방안과 착공시점이 불투명해 차질이 우려된다.

시는 2020년 1월 착공해 2024년 12월 준공한다는 청사진을 내놓았지만, 일각에서는 무리한 계획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0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재정사업 추진이 확정된 승기하수처리장 재건설에 투입될 추정 사업비는 총 3천200억 원이다.

승기하수처리장 재건설 사업은 노후화된 시설을 개선하고 악취 차단을 위해 지하화하는 공사다.

공사 기간으로 예상되는 5년간 매년 500~600억 원의 재정이 소요될 전망이지만, 사업비 조달 방안은 구체적으로 마련되지 않았다.

시는 당초 하수도 관리 전용 재원인 ‘하수도 특별회계’에서 사업비 마련을 검토했지만, 재원 부족으로 시의 일반회계 사업으로 추진하게 됐다.

문제는 올해부터 지역 내 대형 사업들이 줄줄이 예정돼 있어, 재정 확보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올해 본격 사업을 시작해 2024년 완료 예정인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 등에 막대한 재정이 투입된다.

일반화 사업은 국비 확보에 실패해 총 4천억 원의 시비가 투입될 예정이지만, 뾰족한 재원 마련책이 없는 상황이다.

또 내년에 착공될 인천시청 신청사 건립과 2020년부터 루원시티 내 건설될 제2청사 건립 사업에도 각각 1천470억 원과 1천394억 원이 필요하다.

이와 함께 정부가 10% 가까이 증액한 보건·복지 분야 예산도 부담이다.

보건·복지예산은 지자체가 예산을 30~50% 분담하는 경우가 많아 시 재정에 큰 부담으로 돌아오게 된다.

일부 관련 업계에서는 재정 문제로 승기하수처리장 재건설 사업이 지연되거나 지방선거를 전후해 민간투자 사업으로 전환될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시가 지난해 2월부터 재정과 민간투자라는 두 가지 사업 추진 방식을 두고 조속히 결정을 내리지 못한 것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승기하수처리장 재건설 사업 착공은 하수도정비 기본계획 부분변경과 환경부 승인, 기본설계 및 입찰방법 결정, 실시계획 설계의 단계를 거쳐야 가능하다.

이중 하수도정비 기본계획 부분변경은 당초 지난해 말까지 확정됐어야 했지만, 사업 결정이 늦어지면서 최근에서야 용역을 시작했다.

또 오는 5월 하수도정비 기본계획이 수립되면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의 검토를 거쳐 승인을 받아야 한다.

모든 절차들을 진행하려면 최대 3년이 걸릴 것으로 예측되는데 2020년 착공 예정일까지 일정은 빠듯한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 “사업의 세부계획이 수립되면 구체적인 예산 마련 방안도 찾을 것”이라며 “공사기간 단축으로 착공이 늦더라도 2024년까지 준공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좋은기자/hgood@joongboo.com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