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고로 쓰고 출입 막고… "유휴교실 없어요"

허위현황 보고에 빈 교실 활용 제동
어린이집·특수목적시설 등 타시설 사용 사고책임 우려
도내 학교들 비협조적 대응… 지자체 각종 정책 추진 난항

김준석 joon@joongboo.com 2018년 01월 11일 목요일
▲ 학생 수 감소로 인해 경기도내 초중고등학교마다 사용되지 않는 유휴교실이 증가해 3천209개에 이르는 가운데 11일 오후 수원시내 한 중학교의 유휴교실이 창고로 사용되고 있다. 김금보기자
도내 각 지자체에서 유휴교실을 활용해 어린이집 등 특수목적시설 등으로 운영하려 하고 있지만, 정작 일선 학교에서 “유휴교실이 없다”며 실제 현황과 다른 내용으로 허위 보고 하는 등 비협조적으로 대응하고 있어 지자체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11일 경기도교육청이 마련한 ‘학생중심 학습 환경 조성을 위한 유휴교실 활용방안'을 살펴보면 지난해 9월 현재 예산 지원을 통해 수업 외에 다른 용도로 전환이 가능한 도내 유휴교실은 초등학교 1천756실, 중학교 920실, 고등학교 533실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각 지자체에서는 유휴교실을 활용해 인근 학교 학생들과 함께 사용가능한 특수목적시설 등을 계획·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정작 일선학교에서는 유휴교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향후 활용방안이 있다거나 사고발생시 책임부담 등을 이유로 이에 협조하지 않은 모양새다.

실제, 지난해 실시한 유휴교실 현황조사에서 도내 A중학교와 B초등학교는 유휴교실이 없거나, 3개뿐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A중학교의 경우 10여개가 넘는 교실이 지난 학기 중 거의 사용되지 않았거나 일부 창고로 사용 중이었고, 인근 B초등학교 역시 별관동 건물의 한 층 전체(6개 교실)가 수년째 텅 비어있는 데다 학생들의 출입마저 막아둔 상태였다.

일선학교에서 도교육청에 보고한 유휴교실 현황과 실제 현황이 다른 것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지역내 유휴교실을 활용해 각종 정책을 내놓고 있는 지자체가 실천에 옮기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현장을 나가보면 텅빈 교실이 많은 학교가 대부분인데 그 여부를 잘 공개하지 않는다"며 "시 입장에서는 유휴교실 활용사업을 넓혀나가려 하지만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A중학교 관계자는 "당장 사용되지 않는 교실이 있는 것은 맞지만 방과후 교실 등 향후 활용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유휴교실이라 볼 수 없다"며 "또 타시설 건립으로 민간인이 출입했다가 사고가 났을 때 학교는 책임에 대한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김준석기자/joon@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