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남 집값 상승 후광… 광교 5천·상현 6천·동탄 2억5천 올랐다

경기도 평균 매매 하락세 불구… 높은 접근성 덕에 고공행진
완공 3년 앞둔 GTX 동탄역 투자자 몰려 더 오를 가능성

황호영 alex1794@joongboo.com 2018년 01월 16일 화요일
광교와 동탄2 신도시 역세권이 서울 강남과 서초지역 집값 상승의 후광을 톡톡히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형에 따라 매매가가 최근 1년 새 최대 2억5천만 원까지 상승, 전체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도내 평균 주택매매가와 대조를 이뤘다

강남과 서초지역의 연이은 집값 고공행진이 접근성과 주거환경, 주택가격 등 일석삼조를 잡을 수 있는 이들 지역으로의 ‘역수요’ 증가를 불러왔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15일 찾은 광교역 인근 광교시티아이와 울트라참누리 아파트.

이들 아파트는 역에서 도보로 10분 정도 거리로 울트라참누리 전용 76㎡ 가 4억2천만 원에서 4억5천만 원으로 뛰는 등 최근 1년 전체적인 매매가가 3천~5천만 원 상승했다.

역세권에 경기대와 광교테크노벨리 등이 인접한 배후수요가 잇점으로 작용했다.

바로 옆 광교중앙역 인근 아파트의 상승폭은 더 컸다.

자연앤힐스테이트의 경우 전용 84㎡ 기준 이미 7억8천만 원에서 8억3천만 원으로 5천만 원이 뛴데다 추가 상승중이다.

역시 초역세권 분류에 인근에 경기도청과 도교육청 등 공공기관 입주가 예정된 호재가 상승폭을 더 키웠다.

상현역 인근의 상록자이와 휴먼시아의 경우 최근 1년 새 매매가가 1억 원 가까이 상승했다.

이들 지역의 공통점은 30분 내에 강남권 진입이 가능한 ‘신분당선 역세권’이라는 점이다.

또 호수공원·테크노벨리·관공서·대학 등 편의시설과 인프라도 잘 갖추고 있어 강남권에서의 역수요가 증가, 집값상승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 공인중개사 대표는 “광교신도시의 경우 쾌적한 주거환경과 강남, 판교와의 높은 접근성으로 인해 역세권을 중심으로 ‘수원의 강남’이라 불리고 있다”며 “최근 강남구를 중심으로 주택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하자 오히려 강남에 살며 직장을 둔 사람들이 내려오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 날 찾은 동탄2신도시 역시 2021년 개통 예정인 GTX 동탄역을 중심으로 분양권 프리미엄과 아파트 매매가가 대폭 상승했다.

GTX 동탄역과 인접한 우남퍼스트빌의 경우 전용 109㎡ 기준, 분양가(3억7천만 원) 대비 매매가가 2억~2억5천만원 상승했다.

포스코더샵도 전용 109㎡ 기준 역시 3억7천만 원대에서 2억~2억5천만원이 뛰었다.

지난달 청약을 마친 동탄역 주상복합 롯데캐슬트리니티는 분양가 상한제가 걸려 있음에도 평균 1억 원의 프리미엄이 형성됐다.

인근의 한 공인중개사 대표는 “동탄역 GTX 완공까지 3년여 정도 남아있으나 강남권에서 유입되는 투자자가 눈에 띄게 늘고 있다”며 “개통일이 다가올수록 실거주를 목적으로 하는 거래가 이뤄지면서 가격이 더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황호영기자/alex1794@naver.com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