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준표 "유정복 경선않고 후보 결정"… 한국당 인천신년회서 지지 호소

"당 시장후보 나설 유일한 사람… 여론조사서도 지지율 매우 높아"
유정복 인천시장 "대한민국 제2도시 열것"

주재홍 jujae84@joongboo.com 2018년 01월 18일 목요일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유정복 인천시장 등 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과 주요 당직자들이 18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삼산월드컨벤션에서 열린 '2018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손을 들어 올리며 6·13 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이 중앙당 차원에서 유정복 현 인천시장의 재선을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신년인사회를 열고 지지세력 결집에 나섰다.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민경욱 인천시당위원장은 유 시장을 6·13 지방선거에서 한국당 시장 후보자로 유일하게 나설 사람이라며 수천명의 지역 당원들 앞에서 지지를 호소했다.

홍 대표는 18일 인천 부평 삼산월드컨벤션에서 “여의도 연구원의 여론조사에서 유정복 인천시장의 지지율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그래서 경선도 안하고 유 시장으로 결정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부산에서 열린 행사에서 ‘친박’임에도 인지도가 높은 유 시장을 경선없이 시장 후보로 내세우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홍 대표에 이어 단상에 오른 김성태 원내대표도 유 시장을 중심으로 인천이 지방선거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 원내대표는 “홍 대표가 6·13 선거에서 패한다면 당 대표를 그만두겠다고 승부수를 던진 이유는 인천에서 이긴다는 확고한 자신감 때문”이라며 “확률 5천분의1에 그쳤던 인천상륙작전을 성공해 서울을 수복한 것처럼 인천의 승리가 한국당 전체의 승리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민경욱 시당위원장도 기초자치단체장과 기초의원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시장 선거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민 위원장은 “시장 선거 향방이 지역 내 모든 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당원과 지지해주시는 모든 분들이 유 시장이 재선에 성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주요 간부들의 유 시장 지지 호소는 최근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줄을 잇고 있는 출마 선언 이슈를 견제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유 시장은 사실상 당내 경쟁 후보가 없어, 올해 지방 선거에서 단독으로 한국당 시장 후보로 선출되는 것이 확실시 되는 상황이다.

그러나 경선 등을 통해 만들어지는 이슈가 없으면 시민들의 집중도와 세몰이 효과가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신년회에 참석한 유 시장은 “지난 3년 반 동안 민주당이 만들어 놓은 ‘절망’ 인천을 ‘희망’ 인천으로 바꿔 놓았다”며 “3조7천억 원에 달하는 부채를 갚았고 제3연륙교,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등 주요 현안 사업을 모두 해결했다”고 말했다.

이어 “재정건전화를 바탕으로 올해 부산을 제치고 대한민국 제2의 도시 시대를 열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재홍기자/jujae84@joongboo.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