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정부 추진 '스마트시티'… 인천 송도·영종 유력

국토부, 이번주 시범도시 선정… 대상지 후보 지자체 2~3곳 면접
유시티 플랫폼 기술축적된 인천, 타도시 비해 유리… 선전 가능성 커
경제청 "인프라 등 충분히 피력"

주재홍 jujae84@joongboo.com 2018년 01월 23일 화요일

정부가 4차산업 혁명의 신성장 동력이 되는 스마트시티 대상지를 이번주까지 선정하기로한 가운데 기술력 등에서 차별화된 조건을 갖춘 인천이 유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은 다른 후보 도시보다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력과 노하우를 외국에 수출할 정도인데다 국내외 접근성이 뛰어나 대상지 선정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번주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2~3곳을 선정하기로 하고 최근 인천시·세종시 등 일부 대상 후보군 지자체들과 면접을 진행했다.

스마트시티는 첨단 유비쿼터스 기술을 기반으로 24시간 가동되는 도시통합운영센터에서 원격으로 교통, 방범, 방재, 환경, 시설물관리 등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미래형 도시 모델이다.

국토부가 검토하는 대상지 후보군에는 인천 송도와 청라·영종과 판교·세종 등 기존 신도시와 신규 택지 다수가 포함됐다.

인천경제청은 국토부 브리핑에서 다른 도시들과 차별화된 인천의 스마트시티 기술력과 천혜의 입지 조건 등을 소개했다.

인천은 스마트시티 사업인 ‘인천 유시티(U-City)’를 지난 2003년부터 진행했고 최근에는 자체 플랫폼을 개발하는 등 기술 축적 성과가 나오고 있다.

경제청은 스마트시티 브랜드화를 위해 지난해 3월 통합 플랫폼을 자체 개발하고, 지속적인 기술력 확보로 지난해 2건의 특허를 취득하고 올해 1건을 추가로 얻었다.

이 같은 기술력은 수출 성과로 이어지며 지난해 6월 경북도청 이전 도시사업에 라이선스를 제공과 베트남과 스마트시티 컨설팅 계약을 체결하는 등 국내외 기술 이전이 잇따르고 있다.

인천에 집약된 교육기관과 산업단지 클러스터의 존재도 스마트시티가 입지하기에 좋은 조건임을 강조했다.

송도 글로벌캠퍼스에는 4곳의 외국대학이 유치돼 있고 유명 연구기관이 향후 유치될 예정이다.

또 남동산업단지 등 다수의 산단들이 모여있어, 스마트시티가 들어서면 시너지도 기대된다.

이와 함께 해외 수출을 위해 손님을 맞이할 수 있는 인천의 접근성도 부각시켰다.

스마트시티는 4차산업 혁명의 주요 산업으로서 향후 미래먹거리 산업이될 가능성이 높다.

인천은 2천500만 인구를 배후지로 둔 수도권에 위치한데다 인천국제공항과 항만을 통해 외국 바이어들을 맞이할 수 있어, 스마트시티를 신성장 사업으로 키울 수 있는 최적지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국토부 브리핑을 통해 인천의 인프라와 적격성 여부를 충분히 알렸다”고 말했다.

주재홍기자/jujae84@joongboo.com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그래픽 더보기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