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검찰, '200억대 횡령·배임' 효성 조현준 불구속 기소…비자금 의혹은 무혐의

홍지예 hjy@joongboo.com 2018년 01월 24일 수요일

▲ 연합
검찰, '200억대 횡령·배임' 효성 조현준 불구속 기소…비자금 의혹은 무혐의

조현준(50) 효성그룹 회장이 200억원대 횡령·배임을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김양수 부장검사)는 23일 "조 회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배임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2013년 7월 주식 재매수 대금을 마련하기 위해 자신이 대주주인 개인회사 '갤럭시아일렉트로닉스'에 유상감자와 자사주 매입을 하도록 함으로써 179억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2008∼2009년 개인 자금으로 구매한 미술품 38점을 효성의 '아트펀드'에서 비싸게 사들이도록 해 12억원의 차익을 얻은 혐의도 있다.

검찰은 또 2007∼2012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미인대회 출신 영화배우, 드라마 단역배우 등을 허위 채용해 약 3억7천만원의 급여를 허위 지급했다는 혐의도 조 회장에 적용했다.

아울러 2002∼2011년 효성인포메이션에서 근무하지 않은 인물에게 12억4천300만원의 허위 급여를 지급한 혐의도 포함했다.

검찰은 가장 배임 액수가 큰 갤럭시아일렉트로닉스 관련 혐의는 사실상 조 회장의 개인회사에서 손해가 발생한 점 등을 고려해 불구속 기소를 결정했다.

아울러 조 회장이 받았던 가장 큰 의혹인 100억원대 비자금 조성 혐의는 적용하지 않았다.

한편 조 회장도 이달 17일 소환조사에서 자신이 관여했다는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지예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