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영무 국방장관 "포천 영평사격장 문제 근본대책 검토할 것"

"다른곳 이전·완벽한 안전해결… 대책 필요하다는 것 느껴"

조윤성 jys@joongboo.com 2018년 02월 11일 일요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1일 미 8군 종합훈련장인 포천 로드리게스 사격장(영평사격장)과 관련해 “사격장의 다른 곳 이전, 주민 이주 등 근본적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포천시 영북면사무소에서 진행된 주민 간담회에서 “사격장 폐쇄를 말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고 전제한 뒤 “사격장의 다른 곳 이전, 완벽한 안전대책, 주민 이주 등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끼고 간다”고 말했다.

그는 “영평사격장 내부와 사격장 유탄이 떨어진 한국군 19전차대대 등을 둘러봤으나 현재 진행 중인 미군 측의 안전대책이 완벽하지는 않다고 생각한다”며 “최대한주민 편에서 일하겠으나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는 시간과 예산이 수반되는 만큼 기다려 달라”고 덧붙였다.

간담회에는 마이클 빌스 주한 미 8군사령관 등 미군 측도 참석해 지난달 3일부터 사격훈련을 중단한 채 안전강구할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미군 측은 사격장 내 사격 방향을 변경해 민가에 도비탄(발사된 탄환이 딱딱한 물체와 충돌해 엉뚱한 방향으로 날아가는 것) 사고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했으며 사격장 내 콘크리트 구조물이나 암석을 제거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미군 측은 또 문제의 12.7㎜ 탄환의 경우 사거리가 축소된 ‘축사탄’을 사용해 사격장 밖으로 벗어나지 않도록 하고 헬기 사격훈련 타 사격장 사용 검토, 한국군과포천시가 안전대책에 대해 수용할 때까지 사격훈련 중단 등의 대책을 내놨다.

그러나 주민들은 지난 64년간 되풀이된 사안이라고 일축한 뒤 사격장 이전 또는 폐쇄, 주민 이주 등을 요구했다.

이길연 ‘포천 군 관련 시설 범시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은 “미군 측은 사고가 날 때마다 안전대책을 내놨으나 사고가 반복됐다”며 “주민들은 사격장 이전 또는 폐쇄 외에 바라는 것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송 장관은 주민의 입장을 들은 뒤 “정부가 추진 중인 국방개혁은 군이 국민과 모든 것을 함께한다는 것”이라며 “주민과 똑같은 마음으로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주민 편에서 일하겠다”고 답했다.

간담회는 지난달 초 영평사격장에서 훈련 중이던 미군이 발사한 기관총탄 20여 발이 포천 영북면 야미리 인근 육군 8사단 예하 전차대대에서 발견되는 등 유사 사고가 재발해 추가적인 안전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뤄졌다.

간담회에는 송 장관을 비롯해 서주석 차관, 마이클 빌스 주한 미 8군사령관,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 김종천 포천시장, 사격장 대책위원회와 주민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1953년부터 사용한 영평사격장은 면적이 포천시 영중·창수·영북면 일원 1천322만㎡로 여의도 면적의 4.5배에 달한다.

조윤성기자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