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GM 군산공장 폐쇄… 부평공장은 괜찮나

한국GM "가동률 20%… 운영불가"
부평공장 분위기 하루종일 뒤숭숭… 각 지역노조 간부들 대응책 논의
정치계 "예정된 일… 철수도 대비"

이정용·유정희 regenbogen@joongboo.com 2018년 02월 13일 화요일

한국지엠(GM) 군산공장의 폐쇄 결정 발표에 인천지역 정재계와 노동계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국GM의 본사인 인천 부평공장에도 폐쇄까지는 아니더라도 일정부분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서다.

13일 GM본사에 따르면 오는 5월 말까지 한국지엠 경영정상화 차원에서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한국GM 측은 “최근 3년간 가동률이 약 20%에 불과한데다 가동률이 하락해 공장운영이 불가능하다”며 “사업 구조조정의 ‘첫걸음’”이라고 설명했다.

지역 정치계에서는 ‘예정된 수순’이라며 정부의 지원과 지엠 완전 철수에 대비해야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홍영표(부평을) 국회의원은 “GM은 적자공장을 폐쇄하는 것이 정책“이라며 ”부평공장 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한국 철수까지도 예상해야 되는 게 아니냐고 보고 있다”고 전망했다.

홍 의원은“GM이 조건이 맞지 않아 완전히 철수하겠다고 하면 정부가 다른 대안을 찾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유섭(부평갑) 국회의원은 “군산공장의 지속적인 가동률 저하로 인한 폐쇄는 어느정도 예견된 일”이라며 “정부가 지원하고 노사가 협조해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지역 경제계에서도 정부차원의 합리적인 대책을 검토해야 한다며 공식입장을 냈다. 

인천상공회의소와 인천자동차발전협의회는 “군산공장 폐쇄 소식에 지역 경제계가 우려하고 있다”며 “지엠의 철수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정부가 심각성을 인지하고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했다. 

부평공장도 어수선한 분위기다. 노조는 오는 14일 군산공장에서 부평과 창원 등 각 공장 간부가 모여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향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국지엠 부평공장 노조 관계자는 “군산공장 폐쇄 결정만 발표하고 그 외에 어떻게 진행될 것인지, 구체적으로 나온 계획은 없지만 내부 분위기가 좋지 않다”고 전했다.

이정용·유정희기자/regenbogen0@joongboo.com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