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3년만에 재정정상단체로 전환… 부채도시 오명 벗어나

'재정위기주의단체' 지정 3년만에… 행안부, 재정정상단체 전환 통보
유정복 "시민·공직자 노력 덕분… 대한민국 제1행복도시로 발돋음"

주재홍 jujae84@joongboo.com 2018년 02월 13일 화요일

전국 유일 재정위기‘주의’ 지방자치단체인 인천시가 3년여 만에 주의 등급에서 해제돼 재정 정상단체로 전환됐다.

13일 시에 따르면 전국 지자체들의 재정을 관리하는 행정안전부로부터 인천이 ‘채무비율 25% 미만’ 기준을 3분기 연속 충족하면서 주의 등급 해제를 통보 받았다.

시는 올해부터 매년 약 3천억 원 가량의 부채를 줄여 올해 시 채무 비율을 20.5%로 떨어뜨리고 오는 2022년 11.1%까지 낮춘다는 계획이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3년여간 시민들의 참여와 이해와 모든 공직자들이 노력해 ‘부채도시’라는 오명을 깨끗이 지워낼 수 있게 됐다”며 “시와 공사공단 총부채 3조 원 등 총 3조7천억 원 이상의 부채를 갚았다”고 말했다.

시는 2015년 8월 ‘재정 건전화 3개년 계획’을 발표하고 재정 개혁 정책을 강도 높게 시행했다.

시 본청부터 불필요한 예산을 줄였다.

세입·세출·재산관리 부서를 한곳에 모아 재정기획관실을 신설하고 수입을 늘리고 누락된 세원들을 발굴했다.

또 공무원 연가보상비와 시간외수당, 시장과 국장의 업무추진비를 줄이며 허리띠를 졸라맸고 행사·축제 경비는 반 토막으로 줄였다.

정부의 보통교부세 등 재정 지원을 받기 위해 줄기차게 설득했고 새로운 사업도 유치해 세입을 만들어냈다.

이러한 노력은 보통교부세가 최근 4년간 1조8천700억 원으로 이전 4년간 합계액보다 약 1조 원이 늘어난 성과로 나타났다.

전국의 차량 리스·렌트 회사를 대상으로 마케팅을 벌여 회사 등록지를 인천으로 유치하며 최근 4년간 1조1천500억 원의 등록세를 확보하기도 했다.

재정건전화 성과를 시민행복사업으로 돌리겠다는 청사진도 내놓았다.

유 시장은 “재정 건전화 성과를 바탕으로 초중고 무상급식, 원도심 부흥 등 시민행복 사업들을 추진하겠다”며 “인천은 이제 대한민국 제1 행복도시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시는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재정여건이 우수한 편이었지만 2014 인천아시안게임 개최, 인천지하철 2호선 건설, 경제자유구역 개발 등 굵직한 대형 사업을동시에 추진하며 재정난이 심각해졌다.

시 전체 채무는 지난 2014년 13조1천685억 원에 이르렀고 2015년 1분기 시 본청 채무비율이 39.9%까지 치솟았다.

주재홍기자/jujae84@joongboo.com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