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지사 후보군 '설 밥상민심' 잡아라

남경필 "남북회담 신중" 이슈 꺼내…이재명 "양강구도 거부" 원탑 강조
전해철 "SNS 아닌 현장소통해야"…양기대 "3일간 강행군" 일꾼 부각

문완태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 남경필, 전해철, 양기대, 이재명(왼쪽부터). 사진=연합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6·13 지방선거에 출마의사를 밝힌 경기도지사 후보군들도 설 차례상 민심을 잡기위해 분주한 행보를 시작했다.

일부 후보자들은 도민들에게 자신들의 이름을 각인시키기 위해 핫이슈와 접목해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거나 반향이 큰 발언을 쏟아내기도 했으며, 현장에서 소통을 선택한 후보자도 등장했다.

13일부터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됐지만 경기도지사 출사표를 던진 남경필 현 지사와 전해철 의원, 이재명 성남시장, 양기대 광명시장은 직무 중단이나 현직 사퇴 부담 때문에 예비후보 등록을 늦추거나 아예 하지 않았다.

대신 본격적인 설 연휴가 시작되기전 설 차례상에서 자신들의 이름이나 정책에 대한 이슈를 선점하기 위해 광폭 행보를 펼쳤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날 도청 출입기자단과의 오찬자리에서 “자신이 당내에서 도지사 후보로 원탑이기 때문에 (같은당에서 경선을 벌이고 있는 전해철 의원과) 양강 구도로 분류하지 말아 달라”는 발언을 쏟아냈다.

이 시장은 “후보와 상관없이 민주당이 강세인 지역들도 있지만, 경기도는 누가 나오느냐에 따라 승패가 갈린다”며 “현역 남경필 지사는 강자다. 당원들도 누가 나와야 남경필을 꺾을 수 있는지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해철 의원은 이재명 성남시장의 안방인 성남 성호시장을 방문하는 정공법을 택했다.

전 의원은 “언론에서 주목하지 않았던 성남시의 불통 행정을 직접 현장을 찾아 청취하고 언론이나 SNS가 아닌 현장에서 민심과 소통하기 위해서 시장행을 택했다”라고 성남 성호시장의 방문 배경을 밝혔다.

전 의원은 이 시장의 도지사 후보 원탑 발언에 대해 “경기도 지방선거의 구도나 프레임은 이재명 시장 혼자가 만들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본격적인 경선이 시작하지도 않았는데 마치 경선결과를 예단하듯이 이야기하는 것은 당원과 도민을 무시하는 언행이자 지나치게 오만한 태도”라고 반박했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본인의 가장 큰 강점이되는 광명동굴행을 택했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설 연휴를 맞아 기존의 ‘일하는 단체장’이라는 이미지를 다시 한 번 다지고, 현장 의견 청취를 통해 공약과 정책을 구체화할 것”이라며 “3일간 연휴에도 강행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연휴 첫 날인 오는 15일에는 광명동굴과 KTX광명역을 찾아 일일 검표원, 유라시아 대륙철도 예매 홍보원으로 방문객들을 만난다. 오후에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을 방문해 위안부 할머니들과 새해 인사와 덕담을 나눌 예정이다. 설날 당일에는 임진각 망배단을 찾아 평창 동계올림필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화해 분위기의 발전과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시간을 갖는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최근 가장 핫이슈인 남북평화회담 카드를 꺼내들었다.

남 지사는 이날 블로그를 통해 올린 글을 통해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대화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히면서도 북한의 비핵화가 대화의 최상위 의제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북대화에는 중요한 원칙이 바로 서야 한다”며 “앞서 두 차례의 경험에서 보듯이 남북 정상회담이 ‘평화’를 여는 만능열쇠는 아니다. 이번 남북대화는 달라야 한다”고 설명했다.

남 지사는 북한의 비핵화 문제가 남북대화의 최상위 의제이자 최종적 목표가 되어야 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해 북한의 비핵화로 가는 과정이어야 하며, 대화 전 국론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피력했다.

문완태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