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역사 분당선 화장실 안서 폭발물 의심 가방 발견…경찰·군 확인 중

김형아 hyounga26@joongboo.com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14일 수원역사 분당선 화장실 안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가방이 발견돼 경찰과 군이 확인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께 철도경찰로부터 수원역 분당선 화장실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여행용 가방이 발견됐는데, 가방이 열리지 않는다는 의심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현재 가방이 발견된 화장실 주변으로 시민들의 접근을 통제하고, 혹시 모를 안전사고를 대비하기 위해 인력을 대거 투입한 상태다.

군 당국도 폭발물 전문가를 불러, 확인 작업을 진행 중이다.

문제의 가방은 이날 오전 9시께 철도경찰이 CCTV를 통해 한 외국인 남성이 여행용 가방을 들고 화장실에 들어갔다 가방 없이 나오는 점을 수상히 여겨, 현장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폭발물인지 아닌지 정확히 확인하기 위해 전문가를 부르고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며 “우선 시민들의 안전이 우선이기 때문에 인원 통제에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아기자/

▲ <사진=연합/기사와 관련 없음>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