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자 컬링 4강 눈앞… 스웨덴 무패행진 제동 공동 1위

장환순 janghs@joongboo.com 2018년 02월 19일 월요일
▲ 19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예선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한국 김선영(왼쪽부터), 김경애, 김영미가 스톤을 딜리버리하고 있다. 연합
한국 컬링 여자대표팀이 무패행진을 달리던 스웨덴을 격파하고 사상 첫 올림픽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눈앞에 뒀다.

김은정(스킵)·김영미(리드)·김선영(세컨드)·김경애(서드)로 이뤄진 여자 대표팀은 19일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예선 6차전에서 강호 스웨덴(스킵 안나 하셀보리)을 7-6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5승 1패를 기록한 한국은 스웨덴과 공동 1위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세계랭킹 5위의 스웨덴은 예선 5차전까지 5연승을 달리다 한국에 첫 패배를 당했다.

한국은 남은 3경기에서 1승을 더하면 4강 진출을 확정한다. 남녀 통틀어 한국 컬링이 올림픽 플레이오프 무대를 밟은 적은 아직 없다.

세계랭킹 8위인 한국은 예선 첫 경기에서 1위 캐나다를 8-6으로 꺾으며 파란을 예고했다. 일본(6위)에 역전패를 당했지만 이후 2위 스위스와 4위 영국 등 강팀을 잇따라 제압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18일에는 지난해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우승한 중국(10위)을 누르고 당시 은메달에 그친 아쉬움을 말끔히 씻어냈다.

흐름을 이어가면 충분히 예선 1위도 노려볼 수 있다.

1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면 준결승에서 4위와 결승행을 다투게 돼 메달 사냥에 유리하다.

한국은 20일 미국과 예선 7차전을 치른 뒤 21일 오전과 오후 러시아출신올림픽선수(OAR), 덴마크와 각각 일전을 벌인다.

장환순기자/janghs@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