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곤지암' 정범식 감독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전국 흉가들 다 찾아봤다"

홍지예 hjy@joongboo.com 2018년 02월 21일 수요일

▲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곤지암' 프로젝트 발표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곤지암' 정범식 감독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전국 흉가들 다 찾아봤다"

공포 영화 '곤지암'을 연출한 정범식 감독이 실제 곤지암 정신병원을 소재로 삼은 이유를 밝혔다.

21일 오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곤지암'프로젝트 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정범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위하준, 박지현, 오아연, 문예원, 박성훈, 유제윤이 참석했다.

이날 정 감독은 "2012년 '무서운 이야기' 1편을 하이브 미디어코프 제작사 대표와 함께 하다가 정신병원을 소재로 한 공포영화를 만들어보자는 얘기가 나왔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CNN에서 선정한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을 배경으로 삼으면 어떨까싶었다"며 "모두가 관심이 있는 호러 콘텐츠를 가공해서 신선함을 안기고 싶었다. 밋밋한 현실의 공간에 제 상상력을 더해 생생한 체험 공포로 탄생시키고 싶었다"고 곤지암 정신병원을 영화화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전국에 있는 흉가들과 버려진 건물을 다 찾아봤다. 그러다 부산 영도에 해사고라는 곳을 발견했다. 사실 그곳은 타 영화에서도 몇 번 사용됐던 곳이다"라며 "그 공간을 가공하면 무서운 곳으로 탈바꿈되겠다 싶어 부산 해사고를 촬영지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곤지암'은 CNN이 선정한 전 세계에서 가장 소름끼치는 7대 장소 중 하나인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체험 공포 영화로, 내달 개봉 예정이다. 홍지예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