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처음 봤을 때부터 맛있게 생겼다고 생각했다" 박재동 화백, 이태경 작가 성추행 논란

홍지예 hjy@joongboo.com 2018년 02월 27일 화요일

▲ 박재동 화백. 연합
"처음 봤을 때부터 맛있게 생겼다고 생각했다" 박재동 화백, 이태경 작가 성추행 논란

시사만화가 박재동 화백이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웹툰 작가 이태경씨는 26일 방송된 SBS 8뉴스를 통해 "지난 2011년 주례를 부탁하기 위해 박재동 화백을 만난 자리에서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박 화백이 '성행위를 해봤나', '내가 주례해주면 너는 어떻게 해줄 건데 나랑 호텔에서 춤 한 번 춰줄 수 있겠냐' 등의 성희롱 발언을 했다"며 "박 화백으로부터 '너를 처음 봤을 때부터 네가 맛있게 생겼다고 생각했다'는 말도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2016년 삽화가로 참여한 한국만화가협회 공정 노동행위 및 성폭력 사례집에 이런 피해 사실을 알렸고, 이를 알게 된 박 화백은 전화를 걸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사례 내용은 너가 제보한 것이냐'고 캐물었다"고 밝혔다.

박 화백은 이씨의 주장에 대해 SBS를 통해 "그런 기억이 없다. 우리가 그때 다 친하게 이렇게 막 지내고 격의 없이 막 이야기했기 때문에 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홍지예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