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MB vs 검찰' 승부의 날 임박…창과 방패 면면은

'특검 출신' 윤석열·한동훈 총지휘…송경호·신봉수 부장이 직접 조사할 듯
MB 측, 청와대 참모 출신 강훈·정동기 변호사가 주축

2018년 03월 11일 일요일

 

검찰의 최정예 특수수사 인력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 법률참모들이 사흘 뒤면 자신들의 역량을 총동원해 정면승부를 벌인다.

 오는 14일로 예정된 검찰의 이 전 대통령 소환조사는 전직 대통령의 사법처리 여부가 갈릴 중대 분수령이라는 점에서, 한 치의 양보도 없는 법리 대결이 조사실에서 벌어질 전망이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본격 수사를 진행해 온 검찰의 '현장 지휘관'은 윤석열(58·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과 한동훈(45·연수원 27기) 서울중앙지검 3차장이다.

 윤 지검장은 검찰 수뇌부와의 마찰과 좌천, 검사장으로의 화려한 부활이라는 드라마틱한 이력을 지녔다. 한 차장검사는 윤 지검장의 계보를 이어 검찰 내 대표적 '특수통'으로 이름을 날리고 있다.

 둘은 모두 2016년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파견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기소를 끌어낸 뒤 이번에는 이 전 대통령을 향해 칼끝을 겨눴다.

 이들의 휘하에서 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가 이 전 대통령과 측근들의 110억원대 뇌물수수 혐의를,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가 다스의 실소유주 규명 및 비자금 조성 의혹 및 청와대 문건 무단반출 의혹 등을 수사했다.

▲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송경호(48·사법연수원 29기) 부장과 신봉수(48·연수원 29기) 부장이 직접 이 전 대통령을 조사하면서 양대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헤칠 전망이다.

 이 전 대통령을 방어할 변호인단은 과거 청와대 참모로 근무한 법조인들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판사 출신으로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낸 강훈(64·연수원 14기) 변호사와 대검찰청 차장검사 출신으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등을 지낸 정동기(65·연수원 8기) 변호사가 이 전 대통령 측의 '핵심 방패'다.

 강 변호사는 2008년 정연주 전 KBS 사장의 해임 집행정지 신청 행정소송에서 이전 대통령 측 소송 수행자로 나선 바 있다.

 정 변호사는 이 전 대통령이 후보 시절이던 2007년 검찰이 도곡동 땅 차명보유 및 BBK 주가조작 의혹 등을 수사하던 시기 대검찰청 차장검사로 재직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그가 이 전 대통령 사건을 수임하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강 변호사와 정 변호사는 최근 피영현(48·연수원 33기) 변호사 등과 함께 '법무법인 열림'을 만들어 검찰 조사 준비를 시작했다. 

▲ 대검찰청 차장검사 출신으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등을 지낸 정동기 변호사

다만 이 전 대통령 측 사정 등으로 변호인단의 추가 인선이 늦춰지면서 현재의 대결 진용만 놓고 보면 인력 규모나 중량감 면에서 이 전 대통령 측이 다소 밀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법조계 일각에서 나온다.

 양측의 대결은 이미 시작된 것이나 마찬가지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측근과 친인척을 상대로 벌여 온 수사 내용을 정리하면서 신문 항목의 초안을 작성하는 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사 대상자가 전직 대통령이라는 점을 고려해 한 차례의 소환에서 필요한 내용을 모두 확인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검찰은 조사의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 미리 리허설을 거치며 필요한 질문들을 추려내면서 조사 시간을 예측하는 작업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검찰은 주말에도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 송정호 청계재단 이사장 등 주요 측근들을 불러 막바지 '다지기 조사'를 병행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 측도 검찰이 제기하는 주요 의혹을 혐의별로 세분화해 이 전 대통령의 입장을 정리하는 등 본격적인 조사 대비에 들어갔다.

 이 전 대통령과 변호인단은 검찰의 예상 질문을 추려낸 뒤 이에 대한 답변을 준비하는 자체 리허설 등을 통해 '운명의 날'에 철저히 준비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이 전 대통령은 검찰이 제기하는 각종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