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청 구도심 되살린다…도-수원시, 도시재생협약

2018년 03월 12일 월요일

남경필 경기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은 12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경기도청 주변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500억원을 투입해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 '수원 도시르네상스 사업', '행궁동 도시재생사업',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도청사 주변 4개 도시재생사업을 2022년까지 차질없이 진행하기로 했다.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은 매산동 43만8천㎡에 문화·역사탐방로, 안전안심 골목길, 공유적 시장경제 실현을 위한 청년특구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수원 도시르네상스사업은 매산동 9만5천㎡에 골목·주차장·CCTV를 설치하는 것이고 행궁동 도시재생사업은 행궁동 78만7천㎡에 문화체험공간과 창업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수원역 앞길 등 매산동 19만8천㎡에서 진행하는 도시재생사업이다.

 도는 4개 도시재생사업에 87억5천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은 도가 직접 사업관리에 나선다.

 도 관계자는 "도청사가 2021년 광교신도시로 이전할 예정이라 현 도청사 주변의도심 공동화 현상이 우려되는데 도시재생사업으로 도시기능 쇠퇴를 막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