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유한국당, 수원·고양·용인·성남 중점전략지역 선정

인구 100만 내외 필승지역…시·도당과 협의해 추가 선정

2018년 03월 12일 월요일

자유한국당은 12일 '6·13 지방선거'와 관련해 경기도 수원·고양·용인·성남과 경남 창원 등 5개 지역을 '중점 전략 특별지역'으로 선정하고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후보를 결정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정태옥 대변인은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당헌 110조에 따라 인구 100만 내외의광역에 준하는 지역을 중점 전략 특별지역으로 1차 선정했다"며 "중점 전략 특별지역은 추후 지역 사정에 따라 시·도당과 협의해 추가로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중점 전략 특별지역이라는 것은 한 지역 내에 국회의원이 여러 명이라 시도당에서 후보를 결정하기에는 규모가 크고, 또 당에서 필승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지역으로 후보 결정을 중앙당 공관위에서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해당 지역에 대해 경선을 거치지 않고 전략 공천을 한다는 의미인지에 대해서는 "그것은 공관위에서 결정할 사항"이라고만 답했다.

 한국당은 또 이날 인천시당 공관위원에 박미진 인천대 교수와 박종식 전 국회정책연구위원을, 제주도당 공관위원에는 고희철 전 제주국제대 교수를 각각 추가 위촉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