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유한국당, 수원·고양·용인·성남 4곳 '전략공천지' 선정

중앙당공관위서 인구 100만 대도시 단체장 후보 결정
지역사정따라 추가할 수도

김재득 jdkim@joongboo.com 2018년 03월 12일 월요일
▲ 자유한국당. 사진=연합
자유한국당이 수원, 고양, 용인, 성남과 경남 창원 등 5곳을 전략공천지역으로 선정했다.

이는 100만명안팎의 기초단체장 후보에 경쟁력 있는 인물을 발 빠르게 낙점함으로써 파급효과를 얻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한국당은 12일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6·13 지방선거에서 이들 지역을 중점 전략 특별지역으로 선정,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후보를 결정하기로 했다.

정태옥 대변인은 이날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당헌 110조에 따라 인구 100만 내외의 광역에 준하는 경기도 수원·고양·용인·성남과 경남 창원 지역을 중점 전략 특별지역으로 1차 선정했다”면서 “이는 후보결정을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한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중점 전략 특별지역이라는 것은 한 지역 내에 국회의원이 여러 명이라 시도당에서 후보를 결정하기에는 규모가 크고, 또 당에서 필승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지역으로 후보 결정을 중앙당 공관위에서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정 대변인은 해당 지역에 대해 경선을 거치지 않고 전략 공천을 한다는 의미인지에 대해선 “공관위에서 결정할 사항”이라면서도 “중점 전략 특별지역은 추후 지역 사정에 따라 시·도당과 협의해 추가로 선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중앙당 공관위는 지난 9일 열린 비공개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결정한 바 있다.

인구 100만 대도시급 기초단체장에 대해선 일찌감치 경쟁력 있는 인물을 후보로 내세워 선거에 전념토록 하겠다는 취지에서다.

앞서 홍준표 대표는 지난 1월 경기지역 지역언론인들과 만나 “수원과 성남, 고양 등 인구가 100만 이상 도시는 전략공천지역으로 분류하고 있다”면서 “고양시장 후보는 점찍은 사람이 있고, 수원과 성남 등 100만 이상 도시는 순회하면서 후보군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한 바 있다.

하지만 한국당의 중점 전략특별지역 선정 이유로 밝힌 여러명의 국회의원이 있다는데 대해선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경기도 수원과 고양시의 경우 한국당 소속 국회의원이 단 한명도 없는 상태다. 용인은 한선교(용인병) 이우현(용인갑)의원이 있지만 이 의원은 현재 불법정치자금 및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상태다.

성남도 4개 선거구 가운데 중원(신상진) 단 한 곳에 불과해 설득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도내 한 의원은 “중앙당 공관위가 이런 결정을 한 정확한 이유를 모르겠다. 한마디로 해당 지역 현역의원을 믿지 못하겠다는 것이 아니겠느냐”면서 “아니면 다른 의도가 있는지도 모르겠다”고 불편한 감정을 내비쳤다.

다만 경남 창원은 이주영·김성찬·박완수·윤한홍 의원 모두 한국당 소속이지만 그동안 홍준표 대표와 다른 목소리를 내 왔다.

한편 한국당은 인천시당 공관위원에 박미진 인천대 교수와 박종식 전 국회정책연구위원을, 제주도당 공관위에는 고희철 현 법무부 범죄예방 보호관찰 위원 등 시·도당 공직후보자추천관리위원을 추가 임명했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