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장 후보 출판기념회 참석하면 5만원'… 문자 돌린 개인택시조합 조사

특정 인천시장 후보 지지… 임원 38명 중 25명 참석
"조합비 50만원도 내" 주장

송길호 sgh@joongboo.com 2018년 03월 13일 화요일

인천의 한 개인택시조합이 인천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후보의 출판기념회 참석을 독려하는 내용의 문자를 일부 조합원에게 보내 선거관리위원회가 조사에 나섰다.

13일 인천시선관위에 따르면 인천의 한 개인택시조합원은 ‘조합 총무과에서 특정 인천시장 후보의 출판기념회 참석을 독려하는 문자 메시지를 조합 임원진에게 발송했다’고 최근 시 선관위에 고발했다.

이달 6일 출판기념회 당일에 발송된 문자 메시지에는 ‘A 후보 출판기념회 이사, 대의원 참석자 회신 주시기 바랍니다. 출장비 5만원’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 조합원은 선관위에 낸 진정서에서 “문자를 받은 임원진 38명 중 조합 대의원과 이사 25명이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며 “조합 대표는 조합비 50만원을 출판기념회에 내고 책 33권을 받아 조합원들에게 나눠줬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합 회비는 전체 조합원 자산이어서 임의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며 “조합원 수천 명의 대표가 특정 정당을 지지해서도 안 된다”고 조사를 촉구했다.

이 조합에는 현재 개인택시 사업자 9천여 명이 가입해 매달 복지기금과 회비 1만2천원씩을 납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합 집행부 관계자는 “조합 차원에서 특정 정치인을 지지하는 것이 아니며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사실도 전혀 몰랐다”며 “출장비는 참가를 독려하려는 목적이 아니라 기념회에 참석하는 조합원이 그동안 일을 못하기 때문에 주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 선관위는 해당 조합에서 이러한 문자 메시지를 발송한 사실을 확인하고 조합 관계자들을 불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송길호기자/sgh@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