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첫 시범경기서 존재감 드러낸 강백호

장환순 janghs@joongboo.com 2018년 03월 13일 화요일
kt wiz 신인 강백호. 사진=노민규기자

안타는 못 쳤지만 존재감은 컸다. 마지막 타석에서는 견제를 받았다.

kt wiz 신인 강백호가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첫 시범경기를 소화했다.

강백호는 7번 타자·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 1타점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2018시즌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주인공 강백호와 2순위로 삼성에 입단한 투수 양창섭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데뷔 첫 해부터 1군 무대에서 뛰는 둘은 올 시즌 신인왕 타이틀을 놓고 경쟁한다.

강백호는 2회 말 첫 타석에서 선발 투수로 등판한 양창섭과 풀카운트로 맞서다 2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양창섭과 두 번째로 맞선 4회 말에는 날카로운 타구를 날렸으나 삼성 유격수 김상수의 호수비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김상수는 좌익수 쪽으로 향하는 빠른 직선타를 몸을 날려 잡아냈다.

강백호는 6회 말에도 안타를 뽑아내진 못했지만, 첫 타점을 기록했다. 황재균과 김동욱의 연속 안타로 잡은 무사 2·3루 기회에서 땅볼을 쳐 3루 주자 황재균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강백호는 2-2로 맞선 8회 말 1사 2·3루 기회에 다시 타석에 섰다. 상대는 삼성의 5번째 투수 최충연이었다. 앞선 타석의 아쉬움을 날리려던 강백호는 볼넷으로 출루하는 데 만족해야했다. 삼성 포수 김민수는 최충연과 상의한 뒤 잇따라 바깥쪽에서 공을 받았는데, 사실상 고의 4구에 가까웠다.

강백호는 경기 후 “여러 구질을 경험할 수 있어 좋았지만 공을 멀리 보내지 못한 게 아쉽다”며 “앞으로 당차고 기죽지 않는 선수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장환순기자/janghs@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