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토론대첩' 이준석 "군복무 단축 반대한다…얼마나 전투력 약해지겠냐"

홍지예 hjy@joongboo.com 2018년 03월 13일 화요일

▲ tvN '토론대첩-도장깨기' 캡처
'토론대첩' 이준석 "군복무 단축 반대한다…얼마나 전투력 약해지겠냐"

'토론대첩' 이준석이 군복무기간 단축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tvN '토론대첩-도장깨기'에서는 이준석과 대학생들이 군복무기간 단축에 대해 토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 대학생은 "제한된 인건비 하에 사병 처우 개선을 위해서라도 군복무단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고, 이준석은 이에 "누가 제한한 거냐. 병력이 감축됐는데, 사병 월급은 20% 올랐다. 제한된 것이 아니다"라고 반문했다.

이준석은 "병력을 감축하면서 국방비가 늘었다. 사병 월급 20% 올랐는데, 병력은 5%도 안 줄었다"며 "병력 감축에 따른 장비 추가 구매를 따지면, 국방비는 한참 늘었다"고 설명했다.

다른 대학생은 "18개월로 줄였을 때 얼마나 전투력이 약해지느냐가 관건"이라 했고, 이준석은 "방어력이 떨어진다"고 맞받아쳤다.

또 다른 대학생 역시 "중요한 역할을 부사관이 맡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준석은 "병사를 부사관으로 바꾸면 인건비를 효율적으로 쓰는 것인가"라고 대답했다.

이어 이준석은 "전투력 손실을 위해 부사관을 뽑는 것은 맞지 않다"며 "군복무단축에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홍지예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