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잘 싸웠다' 정현…페더러와 재대결서 아쉽게 패배

BNP 파리바오픈 8강으로 마무리…다음 주 세계랭킹 23위 예상
페더러, 올해 16연승 행진…초리치와 4강서 대결

2018년 03월 16일 금요일

▲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26위·한국체대)이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1위·스위스)와 재대결에서도 아쉽게 패했다. AFP연합

 그러나 페더러를 상대로 대등하게 맞서 '차세대 선두주자'라는 평가가 과언이 아니라는 걸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정현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인디언 웰스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총상금 797만2천535달러) 8강에서 페더러에게 0-2(5-71-6)로 졌다.

 올해 첫 번째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에서 정현은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준결승까지 진출하며 새 역사를 썼다.

 당시 그는 4강에서 페더러와 처음 만났지만, 오른쪽 발바닥 부상 때문에 제 기량을 보여주지 못한 채 2세트에서 기권패 했다.

 호주오픈 이후 49일 만에 페더러와 재회한 정현은 당시 기권을 한풀이라도 하듯마음껏 기량을 펼쳤지만, 거함을 격추하는 데까지는 실패했다.

 1세트 정현은 첫 번째 서비스 게임을 브레이크 당해 게임 스코어 0-3으로 끌려가며 어렵게 출발했다.

 그러나 페더러의 서브에서 한차례 브레이크에 성공해 분위기를 바꿨고, 자신의 서비스도 지켜 3-3으로 균형을 맞췄다.

 이날 경기 전까지 2018년 서비스 게임 승률 95%였던 페더러는 정현의 날카로운 반격에 흔들리기 시작했다.

 정현은 경기 초반 페더러의 변화무쌍한 경기 운영에 고전했지만, 빠르게 전열을정비해 랠리 게임으로 끌고 가 페더러의 범실을 유도했다.

 5-5까지 치열하게 맞선 정현은 그러나 5-6에서 브레이크를 허용해 아쉽게 1세트를 내줬다.

 2세트 초반에도 정현은 페더러와 치열하게 맞섰다.

 특히 페더러의 첫 번째 서비스 게임에서 수차례 브레이크 포인트까지 잡았지만,발리 실수로 게임을 넘겨 준 장면이 아까웠다.

 잘 싸우던 정현은 곧바로 브레이크를 당해 1세트와 마찬가지로 0-3으로 끌려갔다.

 이후 자신의 서비스 게임은 한 차례 지켰지만, 더는 허점을 드러내지 않은 페더러를 공략하지 못해 2세트 1-6으로 무릎을 꿇었다.

 정현은 이번 대회를 통해 ATP 마스터스 1000시리즈에서 처음으로 8강에 올랐다.

 마스터스 1000시리즈는 1년에 9차례 열리며, 4대 메이저대회 다음으로 랭킹 포인트가 높게 책정돼 '제5의 그랜드슬램'으로도 불린다.

 BNP 파리바오픈은 이번 시즌 첫 마스터스 1000 대회다.

 8강 진출로 랭킹 포인트 180점을 획득한 정현은 다음 주 세계랭킹 23위까지 오를 전망이다.

 한편, 페더러는 이번 시즌 개막 후 16연승으로 2006년 자신이 세운 최다 연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페더러는 4강에서 보르나 초리치(49위·크로아티아)와 결승 티켓을 놓고 다툰다. 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