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중소기업 옴부즈만, 기업 현장소통 강화 추진

유정희 2018년 03월 18일 일요일
▲ 박선국 인천중기청장이 중소기업 옴부즈만과 지난 16일 송도소공인특화지원센터를 방문해 소공인 지원사업을 파악하고 있다. 사진=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

인천 중소기업들이 느끼는 불합리한 규제와 애로를 상시적으로 정비해 원활한 기업활동을 돕는 중소기업 옴부즈만이 현장 소통에 나섰다.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현장에서 반복적으로 요구하는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 16일 송도 스마트밸리 지식산업센터에서 중소기업 옴부즈만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옴부즈만은 중소·중견기업 규제 및 애로를 상시적·체계적으로 정비하는 독립기관으로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원단을 설치해 운영중이다.

이날 옴부즈만은 중기청과 함께 기계 및 장비 제조 소공인을 지원하는 송도소공인특화지원센터를 방문해 그간의 3D 프린터 특화 교육과 컨설팅, 멘토링, 온라인 마케팅, ISO인증 지원 등의 지원사업과 현황 등을 파악했다.

또한 자동포장기계를 제조하는 대성에이팩도 방문해 자금과 R&D, 판로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이야기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선국 청장은 “우리는 중소기업 지원기관으로서 빠르게 변화하는 정책 대응을 위해 누구보다 직원들이 가장 먼저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며 “소상공인 등 생활밀착 규제 발굴과 개선을 위해 계속적으로 현장 목소리 청취에 귀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유정희기자/ryujh@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