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 윌스기념병원, 2년 연속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선도병원 지정

김동성 estar1489@joongboo.com 2018년 03월 21일 수요일

수원 윌스기념병원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경인권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선도병원으로 지정됐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란 환자를 전담하는 간병인이나 가족 대신 전문 간호 인력이 24시간 환자의 간호와 간병을 제공하는 제도다.

수원 윌스기념병원은 국내 척추전문병원 중 유일하게 2013년 보호자 없는 병원 시범사업 수행기관으로 최초 선정돼 병동 시설 개선과 간호 인력 채용 및 교육을 실시했고 2016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선도병원’으로 지정됐다. 현재 전체 병상의 88%에 해당하는 127개 병상을 간호·간병통합서비스로 운영하며 충분한 사전 준비, 인력 충원, 시설 확충으로 환자와 보호자 90%가 만족하는 우수한 운영 성과를 거두고 있다.

현재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은 24시간 간호사가 환자의 상태를 관찰할 수 있도록 병실과 병실 사이에 서브스테이션을 설치하고 침대마다 개별적으로 콜벨을 적용했다. 낙상사고 방지를 위해 환자 옷깃 등에 낙상 너스콜 줄을 꽂아 환자의 비정상적인 움직임을 센서로 감지하는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 중이다.

박춘근 병원장은 “선도병원으로 지정되어 향후 새롭게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병원에게 현장 견학과 맞춤형 상담을 진행해주고 있다”며 “지난 6년간 병동 운영 경험과 노하우를 전수하는 멘토 기능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성기자/estar@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