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보] '주차요금 걱정 마세요'… 호주 골드코스트의 미인 안내원

▲ 지난 7일(현지시간) 호주 골드코스트 서퍼스 파라다이스에서 미터메이드들이 비키니 차림으로 이동하고 있다. 미터메이드는 관광객들과 시민들의 주차요금기 관련 문제들을 도와주고 있다. 서퍼스 파라다이스에서는 주차시간이 만료되면 벌금을 물게되는 일이 많은데 그런 차량의 미터기에 동전을 대신 넣어서 벌금을 안 물게끔 도와주는 일을 한다. 또한 주차안내, 길안내, 기념촬영도 함께 하고 있다. 이 미터메이드는 1965년부터 있어온 골드코스트 해변의 명물이다. AFP연합
▲ 지난 7일(현지시간) 호주 골드코스트 서퍼스 파라다이스에서 미터메이드들이 비키니 차림으로 이동하고 있다. 미터메이드는 관광객들과 시민들의 주차요금기 관련 문제들을 도와주고 있다. 서퍼스 파라다이스에서는 주차시간이 만료되면 벌금을 물게되는 일이 많은데 그런 차량의 미터기에 동전을 대신 넣어서 벌금을 안 물게끔 도와주는 일을 한다. 또한 주차안내, 길안내, 기념촬영도 함께 하고 있다. 이 미터메이드는 1965년부터 있어온 골드코스트 해변의 명물이다. AFP연합
▲ 지난 7일(현지시간) 호주 골드코스트 서퍼스 파라다이스에서 미터메이드들이 비키니 차림으로 이동하고 있다. 미터메이드는 관광객들과 시민들의 주차요금기 관련 문제들을 도와주고 있다. 서퍼스 파라다이스에서는 주차시간이 만료되면 벌금을 물게되는 일이 많은데 그런 차량의 미터기에 동전을 대신 넣어서 벌금을 안 물게끔 도와주는 일을 한다. 또한 주차안내, 길안내, 기념촬영도 함께 하고 있다. 이 미터메이드는 1965년부터 있어온 골드코스트 해변의 명물이다. AFP연합
▲ 지난 7일(현지시간) 호주 골드코스트 서퍼스 파라다이스에서 미터메이드들이 비키니 차림으로 이동하고 있다. 미터메이드는 관광객들과 시민들의 주차요금기 관련 문제들을 도와주고 있다. 서퍼스 파라다이스에서는 주차시간이 만료되면 벌금을 물게되는 일이 많은데 그런 차량의 미터기에 동전을 대신 넣어서 벌금을 안 물게끔 도와주는 일을 한다. 또한 주차안내, 길안내, 기념촬영도 함께 하고 있다. 이 미터메이드는 1965년부터 있어온 골드코스트 해변의 명물이다. AFP연합
▲ 지난 7일(현지시간) 호주 골드코스트 서퍼스 파라다이스에서 미터메이드들이 비키니 차림으로 이동하고 있다. 미터메이드는 관광객들과 시민들의 주차요금기 관련 문제들을 도와주고 있다. 서퍼스 파라다이스에서는 주차시간이 만료되면 벌금을 물게되는 일이 많은데 그런 차량의 미터기에 동전을 대신 넣어서 벌금을 안 물게끔 도와주는 일을 한다. 또한 주차안내, 길안내, 기념촬영도 함께 하고 있다. 이 미터메이드는 1965년부터 있어온 골드코스트 해변의 명물이다. AFP연합
▲ 지난 7일(현지시간) 호주 골드코스트 서퍼스 파라다이스에서 미터메이드들이 비키니 차림으로 이동하고 있다. 미터메이드는 관광객들과 시민들의 주차요금기 관련 문제들을 도와주고 있다. 서퍼스 파라다이스에서는 주차시간이 만료되면 벌금을 물게되는 일이 많은데 그런 차량의 미터기에 동전을 대신 넣어서 벌금을 안 물게끔 도와주는 일을 한다. 또한 주차안내, 길안내, 기념촬영도 함께 하고 있다. 이 미터메이드는 1965년부터 있어온 골드코스트 해변의 명물이다. AFP연합
▲ 지난 7일(현지시간) 호주 골드코스트 서퍼스 파라다이스에서 미터메이드들이 비키니 차림으로 이동하고 있다. 미터메이드는 관광객들과 시민들의 주차요금기 관련 문제들을 도와주고 있다. 서퍼스 파라다이스에서는 주차시간이 만료되면 벌금을 물게되는 일이 많은데 그런 차량의 미터기에 동전을 대신 넣어서 벌금을 안 물게끔 도와주는 일을 한다. 또한 주차안내, 길안내, 기념촬영도 함께 하고 있다. 이 미터메이드는 1965년부터 있어온 골드코스트 해변의 명물이다. AFP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