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흥덕역 운명, 25~30일 최종 결정...용인시의회 승인 판가름

김준석 joon@joongboo.com 2018년 04월 12일 목요일


국토교통부가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흥덕역 신설에 대한 내용을 고시하면서 용인시의회의 승인을 조건부(중부일보 2018년 3월 27일자 22면 보도 등)로 제시한 가운데, 오는 25일부터 열리는 시의회에서 흥덕역 신설 문제가 사실상 최종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하지만 해당 문제를 놓고 시의원, 주민 등 의견차가 상당해 시의회의 승인이 이뤄지더라도 논란이 사그러들지는 미지수다.

11일 용인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는 이날 열린 월례회의(의장단)를 통해 오는 25일부터 30일까지 제224회 용인시의회 임시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흥덕역 존치와 관련한 찬반 의견 때문에 사실상 소집 여부가 불투명했지만, 처리가 시급한 안건 등을 비롯해 지방선거 이후로 흥덕역 문제를 넘기지 않겠다는 이유에 따라 내려진 결정이다.

앞서 국토부는 고시문을 통해 역사를 신설하는 4개 지자체(수원, 용인, 화성, 안양) 중 용인의 경우 차기 의회에 한해 승인을 얻지 못하면 이에 따른 변경고시를 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사정이 이렇지만, 이를 둘러싼 시의원, 주민간의 이견차는 여전히 좁혀지지 않고 있다.

흥덕지구 주민들은 1인 릴레이 시위까지 벌이고 있는 데다, 타지역 반대 주민들은 시의회 홈페이지에 연이은 반대 글을 올리는 등 의견차가 여전해서다.

일부 의원들 역시 예산문제 등을 이유로 완강한 반대 의견을 고수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을 위해서라도 이번 임시회에서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면서도 "선결처분으로 협약서를 체결했는데 상임위가 동의안을 다시 꺼내들 경우는 승인을 받더라도 국토부가 받아들일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시의회 관계자는 "지난 법률 자문에서 선결처분 대상이 아니라는 의견이 나왔다"며 "의장 직권으로 안건을 상정해 표결에 부칠지 상임위가 안건을 다시 꺼내들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석기자/joon@joongboo.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