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에 염소뿐 아니라 '사린가스'도 사용"

정부관계자 "동공수축·경련·중추신경계 손상은 신경작용제 증상"

2018년 04월 15일 일요일

시리아 반군 거점인 동구타 두마에서 지난 7일(현지시간) 가해진 '화학무기 공격'에 염소가스뿐 아니라 신경작용제인 사린 가스가 사용됐다고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가 14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기자들과의 전화 브리핑에서 "지난주 두마에서 자행된 공격과 관련된 이미지 분석과 목격자들의 진술은 금지된 신경작용제가 사용됐음을 보여준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지난 7일 시리아 정권이 자행한 것으로 의심되는 화학무기 공격으로 인해 두마에서 어린이를 포함해 70명 이상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치는 참극이 벌어졌다. 이에 대한 응징 차원에서 미국은 영국, 프랑스 등과 합동작전을 전개, 13일 시리아에 대한 보복공습에 나섰다.

 이와 관련,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은 공습 직후 기자회견에서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민간인에 대한 화학무기 공격의 배후라는 것을 절대적으로 확신한다"고 밝혔으며, 국방부도 이날 언론 브리핑을 통해 시리아의 화학무기 공격증거를 확신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염소 사용에 대한 정보가 더 많지만, 사린 역시 사용됐다는 걸 가리키는 의미 있는 정보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언론이나 비정부기구(NGO), 그리고 다른 정보원들로부터 증상을 확보했다. 동공 수축이나 경련, 중추신경계 손상 등이 그것"이라며 "이러한 증상들은 염소로 인해 나타나지 않는다. 신경작용제로 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AFP통신에 따르면 국제 화학무기 감시단체인 화학무기 금지기구(OPCW) 소속 전문가들은 아직 이번 공격의 후유증을 조사하지 못한 상태다.

 시리아 아사드 정권은 과거에도 사린 가스 사용으로 비난을 받아온 바 있다.

  이 관계자는 "사린 가스는 불행히도 아사드 정권에 의해 강력한 무기로 사용됐다"며 "사린 가스는 치사율이 더 높다. 사망자 중 많은 어린이와 여성이 포함됐다"고 말했다. 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