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명 "나도 당했다"…민주당 안팎서 '드루킹 피해담' 잇따라

"과대망상 범죄자", 미키루크 "어처구니없는 짓"…디지털소통위 "추미애 대표 비판해 주시했던 사람"

2018년 04월 15일 일요일

 

▲ 이재명 민주당 경기지사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안팎에서는 15일 인터넷 댓글조작사건으로 구속된 민주당원 김모 씨(필명 '드루킹')로부터 자신도 피해를 본 적이 있다는 증언이 잇따라 나왔다.

 보수 야당과 일부 언론이 드루킹과 메신저를 주고 받은 것으로 알려진 민주당 김경수 의원을 마치 댓글조작에 관여한 것처럼 몰아가자 오히려 민주당과 김 의원이이 사건의 피해자일 수 있다는 점을 부각하며 적극적으로 엄호에 나선 것이다.

 드루킹을 직접 겪어봤다고 증언한 이들은 그가 특정 인물에 대한 세간의 평가를좌지우지할 정도로 인터넷상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입을 모았다.

 '6·13 지방선거' 경기지사 후보 경선에 출마한 이재명 전 성남시장은 자신도 드루킹으로부터 공격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이 전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도 작년 이 사람으로부터 음해공격을 받았는데, 그 내용이 황당무계하고 근거없는 것이었지만, 그의 큰 영향력 때문에 나는 졸지에 '동교동 즉 분당한 구(舊) 민주계 정치세력이 내분을 목적으로 민주당에 심어둔 간첩'이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댓글 조작은 '조작과 허위로 정부조차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믿는 과대망상 범죄자가 김 의원과 정부를 겁박해 이익을 얻으려다 실패한 후 보복과 실력 과시를 위해 평소 하던대로 댓글 조작을 한 개인적 일탈일 뿐"이라고 규정했다.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에서 '미키루크'라는 필명으로 활동한이상호 전문건설공제조합 상임감사도 드루킹에게 당한 경험을 공개했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2년 전쯤 나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는 자가 온갖 '카더라' 정보를 짜깁기해 사실을 왜곡하고 나를 음해하는 글을 게시해 수많은 사람이 그것을 사실이라 믿고 나에게 댓글로 욕을 하도록 만든 자"라고 지적했다.

▲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에 연루됐다는 한 매체 보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그러면서 "중요한 선거를 앞둔 이 시점에 어처구니없는 짓을 저질러 자유한국당에 공격의 빌미를 제공한 자가 그 드루킹이라는 것을 알게 되니 머리에서 갑자기 '스팀'이 올라오면서 뚜껑이 확 열린다"고 꼬집었다.

 당 디지털소통위원회 조승현 수석부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드루킹은 워낙 유명했던 파워블로거로 6개월 전부터 알고 있었다"며 "추미애 대표를 비롯한 여러 사람을 비판해 트위터 등을 찾아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드루킹이) 글도 잘 쓰고 하니까 정치 쪽에 생각이 있었을 수도 있다"면서 "그러나 김 의원이 부탁을 냉정하게 거부해 앙심을 품었던 것 같다"고 추측했다.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선 드루킹은 아니지만 비슷한 열성 지지자로부터 여러 요구를 받고 응대한 경험이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한 초선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원들이 메신저로 이러저러한 요구를 해오면 '네, 열심히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라고 답변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도 드루킹에게 그런 정도로 응대했을 것"이라며 "이를 드루킹의 일탈과 엮어 김 의원이 댓글조작에 관여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악의적인 정치 공세"라고 비판했다. 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