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폐비닐 수거중단 사태 해결 가능성, 업체와 수거단가조정 합의

인천 아파트연합회 측 단가조정 수용… 일부 미합의 단지 직접수거 고려

주재홍 jujae84@joongboo.com 2018년 04월 15일 일요일

인천 폐비닐 수거중단 사태가 조만간 해결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시는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연합회 인천지부와 최근 긴급 간담회를 열어 재활용 수거 업체의 단가 조정 요청을 수용하기로 하고 했다고 15일 밝혔다.

수거 업체들은 올해 중국의 고체 폐기물 수입 금지 여파로 수익성이 나빠졌다며 종이·플라스틱 등 재활용 쓰레기를 수거하고 각 아파트 단지에 가구당 800원∼2천500원꼴로 계산해 지급해 온 수거 비용을 30∼50% 내려달라고 요구해왔다.

이에 대해 일부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와의 의견이 충돌이 일어나면서 폐비닐 수거 중단 사태가 이어져왔다.

아파트연합회 인천지부는 시 중재에 따라 수거 업체가 원하는 수준으로 재활용품 수거 단가를 조정해 재계약할 예정이다.

지역 내 아파트 단지 폐비닐 정상 수거율은 빠르게 정상화되고 있다.

앞서 지난 13일 지역 내 1천317개 아파트 단지 중 폐비닐이 정상 수거되는 곳은 903개 단지(68.6%)로 지난 11일 712곳(54%)에 비해 15%가까이 증가했다.

나머지 414개 단지에서는 음식물이 묻은 오염된 비닐류를 빼고 재활용 폐비닐만 수거되고 있다.

그러나 단가 조정 폭이 일률적으로 정해진 것은 아니다 보니 개별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와 수거 업체가 합의에 이르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때문에 시는 서울시와 경기도에 이어 폐비닐 등을 직접 수거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폐비닐 수거 민간업체와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간에 협의가 잘 이뤄지지 않은 곳은 입찰에 의한 민간위탁을 고려 중이고 일반 주택 등 비닐 수거 민원이 발생하는 곳은 직접 수거할 계획이다.

또 시는 12일 시민과 업체, 담당 부서가 참여하는 ‘지속가능발전협의회’를 열고 폐비닐 등이 포함된 분리 수거 중요성에 대한 홍보·계도도 진행했다.

시 관계자는 “업체와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간 협의를 중재해 쓰레기 수거 정상화에 최선을 다하는 중”이라며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최악의 경우 직접 수거해 불편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재홍기자/jujae84@joongboo.com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