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 자유한국당의 반성과 경고

중부일보 2018년 04월 16일 월요일
자유한국당이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주요 슬로건으로 활용할 내용을 선정했다.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는 문구다. 이에 앞서 한국당 경기지사 후보인 남경필 지사도 며칠 전 페이스북을 통해 이와 비슷한 ‘오만한 청와대, 침묵하는 여당…우리도 이러다 망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주목을 끈 바 있다. 남 지사는 바로 얼마 전 침묵하는 여당이 국민과 괴리된 ‘나 홀로 청와대’를 만든다는 것을 배웠다”며 “독선과 오만, 불통으로 또다시 불행한 역사를 되풀이하는 우를 범하지 않길 바란다”고 썼는데 이번에 한국당도 여권에 대한 경고와 스스로에 대한 반성의 의미를 동시에 담은 이 문구를 방침이란 것이다.

우리는 이즈음에서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댓글 조작을 한 혐의로 구속된 민주당원에 경찰이 지난달 이들을 체포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드루킹 등이 청와대에 근무 중인 인사와 연락을 해 온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진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요한 얘기는 그 시점이다. 이들이 청와대 관계자와 주로 접촉한 때가 당시 문재인 후보를 자발적으로 돕던 대선 전인지 아니면 지난 1월 네이버 댓글 추천 수를 조작한 시점까지 이어졌는지 등에 여전한 의문이다. 만일 댓글 조작 시점까지 청와대 관계자와 연락이 이어졌다면 그리고 어떤 내용으로 연락을 주고받았는지에 따라 밝혀진다면 이번 댓글 조작 사건의 파문이 심각한 상황에 이를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번 한국당이 슬로건으로 활용한다는 내용도 여기서 멀지않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작금 행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전 자신들의 당 문제점으로 지적된 것들과 매우 흡사하다고 말하고 있다. 그래서 통렬한 자기비판이 상대방에 대한 가장 아픈 비판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러한 문구를 고안했다는 얘기다. 어느 정당이건 자기가 지지하는 세력에게 유리하게 여론을 형성시키기 위해 댓글을 조작하는 일도 해서는 안 된다. 더구나 상대 세력이 한 것처럼 뒤집어 씌우기 위해 댓글을 조작하는 일은 더욱 안된다.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가 2012년 대선 때 박근혜 후보를 돕기 위해 댓글 공작을 했다는 의혹을 끈질기게 제기한 바 있다. 그렇다면 이번 민주당원들의 댓글 조작에 대해서도 분명한 입장을 내놔야 한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로는 그냥 내부적으로 당과는 관련 없는 사안이라는 정도다. 또한 당에 가입했다고 해서 우리 당에 호의적인 사람들인지는 알 수 없다면서 위장 입당 의혹까지 흘리고 있다. 단순히 민주당원 몇이 배짱이 맞아 이런 엄청난 일을 꾸몄다는 경찰 수사 결과가 믿기기 어렵다. 한국당의 반성문구처럼 절대권력은 절대 망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이제 남은 일은 사건을 송치 받은 검찰이 사건의 배후를 철저히 가려내는 일이다. 그 과정은 공정해야 하고 또한 신속해야 한다.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