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인시, '저출산·고령사회' 대비 인구정책위 구성

김준석 joon@joongboo.com 2018년 04월 16일 월요일
용인시는 저출산·고령사회에 대비하는 용인형 인구정책 수립을 위해 시 인구정책위원회를 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시 인구정책위는 출산·보육·고령화·일자리 등 분야별 외부 전문가와 시의원, 시 간부 공무원 등 15명으로 꾸려졌다.

이들은 시 인구정책 안건들을 심의하고 자문하는 역할을 한다.

지난 12일 열린 첫 회의에서는 올해 주요 안건인 저출산·고령사회에 대응하기 위한 인구정책 추진 방향을 논의했다.

시는 올해 신규 중점사업으로 청년취업아카데미, 청년채용장려금 지원 등 청년 일자리 정책 지원 확대와 출산 축하용품 지원, 산모와 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등 출산 친화적 분위기 조성 등을 제시했다.

또 경력단절 여성 채용기업 지원을 기존 20만 원에서 40만 원으로 확대하고, 고령사회에 대비하기 위해 중·장년층 경제활동을 지원하는 뉴챌린지 취업지원 등을 하기로 했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변화하는 인구구조에 대응해 출산·보육 분야는 물론 주거·일자리·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용인형 인구정책을 수립해야 할 중요한 시점”이라면서 “위원회가 용인의 현실을 고려한 바람직한 인구정책 방향을 제시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준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