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으라차차 와이키키' 김정현♥정인선 로맨스 적신호… 마지막까지 기대감UP

정영식 ceres701@joongboo.com 2018년 04월 17일 화요일

▲ 사진= 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가장 ‘와이키키’다운 최종회가 독보적 청춘의 웃음을 몰고 온다.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제작 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 이하 ‘와이키키’)가 최종회를 앞두고 동구(김정현 분)와 솔이 아빠의 긴장감 넘치는 담판 현장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웃음의 향연으로 안방에 웃음 성수기를 가져온 ‘와이키키’가 최종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와이키키’는 19회에서 극강의 환장력으로 꿀잼을 선사하는 동시에 서사의 변곡점을 맞는 전개로 몰입도를 높였다. 준기(이이경 분)는 대형 기획사 소속 배우가 되며 그토록 원했던 스타길을 걷는 듯했지만 가장 소중했던 서진(고원희 분)에게 점점 소홀해졌다. 신디(윤진솔 분)와의 열애설까지 불거지면서 결국 서진은 준기에게 시간을 갖자고 통보했다.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 갑을 케미로 웃음을 자아냈던 두식(손승원 분)과 수아(이주우 분)의 관계도 수아의 짝사랑이 시작되며 변화가 감지됐다.

구름 한 점 없이 맑아 보였던 동구와 윤아(정인선 분)의 로맨스도 장애물과 마주했다. 동구는 윤아 덕분에 촬영 현장의 아이디어 뱅크에 등극해 승승장구했고, 윤아 역시 제과제빵 기능사 시험에 합격했다. 두려움과 고민 끝에 마음을 확인한 후에도 키스 한 번 하기 고됐던 동구와 윤아지만 사랑은 점점 깊어졌다. 하지만 솔이의 친아빠가 두 사람 앞에 등장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공개된 사진 속 동구와 솔이 아빠의 만남은 팽팽한 긴장감이 감돈다. 특히 동구는 한 번도 본 적 없는 심각한 표정으로 이 만남의 무게감을 느끼게 한다. 윤아 앞에 서기만 하면 한없이 작아지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던 동구의 어른스럽고 진지한 눈빛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동구와 마주한 솔이 아빠가 봉투까지 내밀며 긴장감을 자아내는 가운데 두 사람의 만남이 로맨스에 미칠 나비효과가 궁금증을 증폭한다.

오늘(17일) 방송되는 ‘와이키키’ 최종회에서는 환장의 정점을 찍는 꿀잼 전개 위에 호기심을 자극하는 청춘군단의 로맨스가 펼쳐진다. 솔이 아빠의 등장으로 현실이라는 장애물과 마주한 동구와 윤아가 선택의 기로에 선다. 먹구름 낀 준기와 서진, 알쏭달쏭 두식과 수아의 관계 역시 변화를 맞게 된다. ‘와이키키’ 제작진은 “무엇을 상상해도 그 이상인 가장 ‘와이키키’다운 엔딩을 만나게 될 것. 마지막까지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첫 회부터 신개념 청춘 드라마의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던 ‘와이키키’는 마지막까지 풍성한 웃음과 청춘의 풋풋함으로 안방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마지막 회는 오늘(17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정영식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