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한항공 기내서 러시아 남성 부부싸움하고 식판 던져

박영재 pyj@joongboo.com 2018년 04월 19일 목요일

태국 푸껫에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기내에서 50대 러시아인이 부부싸움 중 식판을 던지고 고성을 지르는 등 소동을 부렸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국제공항경찰단은 항공보안법상 기내소란 혐의로 러시아인 A(53)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7시 10분께 태국 푸켓발 인천공항행 대한항공 여객기 내에서 기내 식사 서비스를 하던 승무원 B(26·여)씨를 팔꿈치로 세게 밀치고 고성을 지르며 식판을 던지는 등 소란을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비행기에 동승한 아내와 말다툼을 하다가 소리를 질렀고, 이를 제지하는 승무원을 밀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아내와 함께 푸껫으로 여행을 갔다가 인천공항에서 환승해 당일 오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공항으로 귀국할 예정이었다.

경찰은 대한항공 측의 신고를 받고 인천공항에 내린 A씨를 경찰서로 임의동행해 조사했다.

A씨는 경찰에서 “기내식을 이미 먹었는데 아내가 또 먹으라며 줘 말다툼을 했다”며 “원래 목소리가 커 다른 사람들은 소란으로 느꼈을 것”이라고 진술했다.

이어 “승무원도 밀친 게 아니라 팔걸이에 올려둔 팔꿈치가 미끄러진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당시 A씨 주변 좌석에 있던 다른 승객들을 추가로 조사한 뒤 혐의가 인정되면 그를 불구속 입건할 방침이다.

박영재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