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동네 상권분석] 수원역은 20대 호프·인계동은 직장인 고깃집 창업 노려라

외식·서비스업 매출 호조… 소매업은 불안, 외식업 중 점유율·매출액 최고는 '한식'
커피·음료 점포율 2위 매출은 3.3% 불과… 서비스분야 학원·네일케어 경기도평균 상회
자동차용품·양식·태권도학원 등 개업률 높아

채태병 ctb@joongboo.com 2018년 04월 23일 월요일

수원 인계동 나혜석거리 모습. 김금보기자

경기도내에는 올해 2월 기준 총 51만2천225개의 업종이 성업중이다. 업종별로는 외식업 15만2천155개, 서비스업 20만2천873개, 도소매업 15만7천197개 등이다. 전체 업종의 1.94%는 새로 개업했고, 3.69%는 폐업했다. 업종별로는 외식업의 개업률(2.55%)과 폐업률(5.36%)이 타 업종에 비해 높았다. 이들 업종의 총 매출은 지난해 12월 5조5천689억 원에서 4조7천363억 원으로 15.0%, 거래건수는 2억570만건에서 1억7천308만으로 15.9% 감소했다. 이 같은 수치는 신한카드와 SK 텔레콤 가입자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산출한 결과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이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도내 상권별 업종 트렌드와 마케팅을 분석할 수 있는 경기도상권분석시스템을 도입했다. 중부일보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함께 도내 31개 시·군의 상권별 트렌드를 분석한다.


2017년 말 기준 수원시는 인구는 47만9천여 가구에 119만8천여명에 달한다. 성별로는 남성이 60만3천여명으로 여성(59만5천여명)보다 많았다. 연령별로는 40대가 17.8%로 가장 많았고, 이어 30대 16.7%, 20대 16.1% 순이었다.

유동인구는 남성이 평균 102만3천여명에 달해 71만3천여명의 여성보다 43.5% 정도가 많았다. 시간대별 비중은 퇴근시간인 오후 5시부터 7시가 전체의 15.8%로 가장 높았고, 요일별로는 주말인 토요일과 일요일이 각각 15.1%, 14.9%로 1·2위를 기록했다.

업종별 점유율과 매출액은 외식업 중 한식이 28.4%, 33.2%로 가장 높았다.

커피·음료가 11.5%의 점포 비율을 보이며 한식의 뒤를 이어 점포 수 2위를 차지했으나 매출액은 점포 대비 3분의 1 수준인 3.3%에 불과했다.

호프·주점(10.4%)과 분식(10.1%)도 점포 점유율 10% 선을 넘어섰다.

소매업 중에는 의류판매점(25.6%) 비중이 가장 높고, 서점(1.2%)이 가장 적었다.

매출은 슈퍼마켓이 37.9%로 1위를, 편의점이 14.2%로 2위를 기록했다.

서비스업은 미용실과 인테리어가 각각 점유율 16.8%, 9.6%로 가장 높았고, 매출액은 일반병원(13.5%), 약국(7.9%), 치과병원(7.1%) 등 의료 분야에서 높게 나타났다.

창업위험지수는 도소매 21개, 외식 17개, 서비스 35개 등 73개 대부분의 업종에서 주의, 경계, 위험 중 경계단계로 분석됐다.

상가 밀집도가 높은데 반해 안전성과 성장성, 시장성 등은 상대적으로 낮아서다.

우선 대부분의 업종이 경기도 평균 점포수 대비 2~3배를 기록했다.

이렇다 보니 상가 밀집도는 모든 업종이 100점 만점에 90점을 넘어선 포화상태를 보였다.

이에 반해 안정성면에서 80점 이상인 업종은 총 19개에 불과했다.

분야별로는 휴대폰 판매 및 편의점 등 소매 분야 7개, 중식과 커피·음료 등 외식 분야 6개, 결혼상담소와 PC게임방 등 서비스 분야 6개 등이다.

성장성은 전체 업종 가운데 가구판매, 문구·팬시, 건강식품, 호프·주점, 유아교육, 기타예체능, 취미·오락 등 단 7개 업종만 80점을 넘어섰다.

분야별 매출은 외식업과 서비스업은 호조를, 소매업은 어려운 형국이었다.

외식업의 경우 떡전문점을 제외한 16개 업종이 도 평균 매출을 넘어섰다. 특히 일신·수산물 업종은 평균 2천426만 원의 매출을 기록, 도 평균 1천763만 원 대비 37.6%가 많았다.

서비스 분야도 외국어와 입시보습 학원을 비롯해 네일케어, 피부·체형관, 반려동물 등 28개 업종에서 도 평균을 상회했다.

하지만 소매업 분야는 농수산물판매, 편의점, 생활잡화, 스포츠용품, 안경점, 패션잡화 등 6개 업종을 제외한 나머지 업종 모두 도 평균 매출을 밑돌았다.

밀집도가 높고, 성장성과 안전성 등이 보장되지 않다 보니 최근 개업률이 폐업률을 넘어서는 업종은 자동차용품, 양식, 태권도·투기학원, 반려동물관, 스포츠센터, 약국, 한의원, 일반병원 등에 그쳤다.

채태병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