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GM 직격탄 피한 인천…5만개 일자리 유지에 안도

인천 제조업 인력의 14.8% 비중…인천시, GM 경영정상화 지원 주력

2018년 04월 23일 월요일

 
▲ 14차례 교섭 끝에 한국지엠 노사 임금단체협약이 잠정 합의된 23일 오후 협약에 참여했던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왼쪽부터), 베리 앵글 지엠 해외사업부문 사장,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 문승 협신회 부회장이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

인천시가 23일 한국지엠(GM) 노사 임금·단체협약(임단협)의 극적 타결 소식을 접하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한국GM의 법정관리행 여부를 결정짓는 '데드라인'이나 다름없던 이날 노사가 극적인 합의를 이뤄냄으로써, 부평공장 인력의 대규모 정리해고와 남동공단 협력업체 연쇄 부도 사태를 일단 피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인천에서 한국GM이 차지하는 경제 비중은 막대하다.

 한국GM의 국내 최대 공장이자 본사인 부평공장은 인천경제를 굳건하게 지탱하는중요한 축 가운데 하나이다.

 부평공장 근무 인력은 1만1천464명(작년 3월 기준)으로 한국GM 전체 1만6천235명의 71.6%를 차지한다. 공장 가동률은 80∼90%로 아베오·캡티바·말리부·트랙스 등 연간 44만대의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

 또 인천에서 한국GM과 관련 있는 근로자는 부평공장 직접고용 인력 외에도 사내도급 1천100명, 520개의 1·2·3차 협력업체 3만9천500명 등 약 5만2천100명으로 인천 제조업 취업자 35만3천명의 14.8%를 차지한다.

 여기에 부평공장과 남동공단 협력업체 주변 음식점·유통업체·주유소 등의 고용인력까지 계산하면 한국GM이 인천의 고용과 소득에 미치는 영향력은 더욱 커진다.

 인천시의회는 지난달 한국GM 경영정상화 촉구 결의안 심사보고서에서 한국GM이 차지하는 경제 비중이 2016년 기준으로 인천 '지역 내 총생산(GRDP)' 80조9천억원 중 12조2천억원으로 15.1%를 차지한다고 산정했다.

 아울러 수출 비중은 38조9천억원 중 8조8천억원으로 22.6%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GM 노사가 임단협 결렬 후 법정관리 체제로 돌입했다면 인천경제는 불가피하게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었다.

 법정관리가 개시되면 대규모 구조조정이 수반돼 수천명의 근로자가 정리해고될 수 있고, 미수금 결제 동결 등으로 협력업체는 줄도산 위기에 놓일 수 있는 상황이었다.

 대우자동차 부도 사태 당시에도 2000년 11월 법정관리 체제가 시작된 후 이듬해2월 1천750명이 정리해고돼 부평 상권은 물론 인천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이제 관심은 임단협 노사 합의를 계기로 한국GM의 경영정상화가 당초 목표대로 이뤄질 수 있을지에 집중된다.

 GM 본사는 임단협 노사 합의를 전제로 한국GM의 본사 전체 차입금 27억달러(약 3조원)를 출자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또 부평·창원공장에 신차 2종을 배정하고 28억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를 하겠다면서, 산업은행이 보유한 한국GM 지분(17.02%)만큼인 5천억원의 유상증자를 요구했다.

 물론 노사 합의라는 첫 단추를 끼우긴 했지만 앞으로 정부와 GM 본사 간에 신차배정과 자금 지원을 둘러싼 협상이 진통을 겪게 될 경우 한국GM의 경영정상화까지는상당한 시일이 걸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남아 있다.

 인천시는 정부의 정상화 지원 조치에 보폭을 맞춰 협력업체에 긴급경영자금과 특례보증 900억원을 대출 지원하고 GM 희망퇴직자를 위한 재취업 훈련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300만 시민, 경제·사회단체, 협력사가 뜻을 같이한 것도 한국GM 임단협 타결에 일정 부분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며 "한국GM이 인천시민에게 사랑받고 인천이 대표기업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