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리와 안아줘' 남다름·류한비 사이에 사랑 싹트나 "나 너 좋아해. 불만있어?"

정영식 ceres701@joongboo.com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 사진=MBC '이리와 안아줘' 캡처


‘이리와 안아줘’ 남다름과 류한비가 핑크빛 기류를 형성해 눈길을 끌고 있다.

1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는 나무(남다름 분)와 낙원(류한비 분)이 달달한 분위기를 이어나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나무는 윤희재(허준호 분)의 작업실에 찾아온 낙원을 집까지 데려다주기 위해 길을 나서던 중 낙원에게 “앞으로 우리 집 오지 마. 오늘 일도 전부 다 잊어줘. 그리고 나도 앞으로 그냥 모른 척 해줘”라고 말했다.

나무는 윤희재 때문에 낙원이 위험해질까봐 건넨 말이었지만 낙원은 “싫어. 네 부탁이 그거면 아까 일은 전부 잊을게. 너희 집도 다신 안 갈게. 근데 너는 싫어. 안 잊어버릴 거야. 나는 네가 좋거든“이라고 말했다.

이어 낙원은 “그래도 나 계속 너 좋아하려고. 내가 너 계속 좋아하려고 하는데 불만 있어?”라고 말하며 환하게 웃어 핑크빛 기류를 연출했다.

정영식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