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자메모] 김포도시철도, 선거 홍보용으로 전락했나

노진균 njk6246@naver.com 2018년 05월 20일 일요일

올해 11월로 예정됐던 김포도시철도의 개통의 지연소식이 전해지면서 지역정가에 파장이 일고 있다.

도시철도는 김포시의 최대 역점으로 10여년 동안 공전을 거듭해오다 우여곡절 끝에 2014년 3월 첫 삽을 뜨게됐다.

하지만 당초 계획보다 개통 시기가 6개월 이상 지연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그마저도 오는 6월말이 지나야 정확한 개통 시기를 알수 있다고 한다.

예정대로라면 개통을 앞둔 5~6개월 전 마지막 공정인 안전을 위한 종합시운전을 점검해야 하지만 아직 토목공사가 진행 중이다.

지연 원인은 레미콘 수급 파동과 원자재 공급 지연과 올해 2월 26일 국토부가 공개한 ‘지침’인 것으로 지난 18일 열린 김포시의회 시정 질의를 통해 밝혀졌다.

국토부는 최근 개통한 인근 지역의 경전철 등이 운행사고를 겪자 충분한 시운전과 시험운행 등 안전성 검증을 강화하는 방침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화된 지침은 안전성 검증을 동시에 하던 것을 순차별로 진행하게 돼 그 만큼 시간이 소요된다는 것이다.

문제는 변경된 방침이 지난 3월 19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김포시에 전해졌지만 정작 문제는 유영록 시장이 이를 5월 초에 인지했다는 것. 

3월 19일은 유시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하기 전이다. 그럼에도 집행부와 유시장은 줄곧 11월 정상개통을 홍보해 왔다.

이를 두고 도시철도가 선거 홍보용으로 전락했다는 비난과 함께 주민들은 청와대에 개통지연과 관련해 ‘김포시 공무원에 대한 대대적 감사’촉구를 청원하는 등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때문에 지금이라도 1조5천억이라는 천문학적인 재정이 투입된 주민숙원 사업의 안녕을 위해 관계자들의 각성과 주민들의 지대한 관심이 필요한때다.


노진균 지역사회부 고양·김포 담당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