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기수, 2차 피해 호소 "사과는 했고 저격은 ing? 2차피해는 저와 제 팬" (전문 포함)

정영식 ceres701@joongboo.com 2018년 05월 22일 화요일
▲ 사진=연합뉴스


방송인 김기수가 모욕 발언에 대한 사과를 받았지만 2차 피해를 호소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22일 김기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회사에선 강경했지만 진심 어린 사과를 받았기에 작은 해프닝이라고 여기겠습니다"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김기수는 "의문인건 제가 모르는 분들이 몰려 오셔서 당신의 편을 들고 제 팬분들을 공격하는건 대체 뭐죠?"라며 "사과는 했고 저격은 ing? 사과했으니 혼자 빠질 것이고, 저격은 용납한다는 말씀이신가요?"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김기수는 "그리고 '2차피해자가 안나오게 해달라고 글 삭제 바란다?' 2차피해자는 제 팬분들이죠.. 당신과 당신 친구들이 아닌 저와 제 팬들이죠 .. 사과는 받겠습니다. 다 데리고 나가세요"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앞서 김기수는 SNS을 통해 한 네티즌이 김기수와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 공개한 후 그를 모욕하는 글을 남겼던 안티팬의 행동을 폭로했다. 사진을 찍은 네티즌은 지인과의 대화에서 “사진 찍고 토 나올 뻔 했다” “눈깔 재기할뻔”이라는 내용의 악플을 달아 보는 이를 경악케 했다.

다음은 김기수 글 전문

회사에선 강경했지만 ,

진심 어린 사과를 받았기에

작은 헤프닝이라고 여기겠습니다

근데 의문인건

제가 모르는 분들이 몰려 오셔서

당신의 편을 들고

제 팬분들을 공격하는건 대체 뭐죠?

사과는 했고 저격은 ing?

사과했으니 혼자 빠질것이고,

저격은 용납한다는 말씀이신가요?

그리고 '2차피해자가 안나오게 해달라고 글 삭제 바란다?' 2차피해자는 제 팬분들이죠.. 당신과 당신 친구들이 아닌 저와 제 팬들이죠 .. 사과는 받겠습니다. 다 데리고 나가세요

성님!



정영식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