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민사회, 25개 공약제안… 박남춘 "검토" vs 유정복 "채택"

해양수도 인천 건설·경제청장 인사청문회 등

이시은 2018년 05월 23일 수요일

▲ 박남춘·유정복 인천시장 후보(왼쪽부터). 사진=윤상순기자

인천시장 선거에서 격돌하는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와 유정복 자유한국당 예비후보가 시민사회의 제안 공약에 각기 다른 입장을 보였다.


23일 인천경실련과 인천YMCA에 따르면 이들이 제안한 25개 공약에 대해 유 후보는 모두 채택하겠다고 밝힌 반면, 박 후보는 13개 공약을 채택하되 나머지 공약은 신중하게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인천경실련 등은 앞서 지난 10일 해양수도 인천 건설, 경인고속도로 인천경실련·YMCA, 인천시장 제안 공약 채택여부 결과발표 통행료 폐지, 인천시사편찬원 설립, 정무부시장·경제청장 인사청문회 도입 등 25개 제안 공약을 각 후보에게 전달하고 채택 여부를 답변해 달라고 요청했다.

인천경실련은 23일 논평에서 “박 후보는 해운항만산업 균형발전특별법 제정, 청와대 해양수산비서관 부활, 해사법원 본원 유치 등의 공약에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며 “자칫 문재인 대통령의 ‘해양수도 부산 건설’ 공약을 의식한 행보가 아닌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유 후보가 모든 공약을 채택하겠다고 답한 것에 대해서는 “대다수 제안 공약이 (유 후보의 시장 재직기간) 시정운영 현안이었고 이미 역대 시정부에서도 다룬 현안이다 보니 상황 인식이 남다를 수 있었다고 판단된다”고 평가했다.

박 후보는 이들 단체들이 지적한 특별법 제정 등은 현실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후보는 “특별법을 제정하면 오히려 인천항에 대한 국비 지원액이 감소될 것으로 우려된다”며 “부산시와 전남 광양 등 다른 항만 도시를 자극하기 보다 인천항 경쟁력을 살리는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시은기자/tldms6890@joongboo.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